메뉴

검색

삼성액티브자산운용, ‘삼성뉴딜코리아펀드’ 출시… “세제지원, 정부정책자금 투입펀드아냐”

최성해 기자

기사입력 : 2020-09-15 16:57

center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이‘삼성 뉴딜 코리아 펀드’ 출시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삼성액티브자산운용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이 뉴딜펀드를 내놓았다.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뉴딜(New Deal)’ 투자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지속가능 성장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인 ‘삼성 뉴딜 코리아 펀드’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세제지원, 정부정책자금 투입펀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권동일 삼성액티브자산운용 밸류본부 매니저는 “세상의 변화를 선도함과 동시에 지속 가능 성장을 이끄는 ‘좋은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인 만큼, 장기 성장의 이익을 공유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이 관심을 가져볼 만 하다”고 말했다.

이 펀드는 ‘그린’, ‘디지털’ 두가지 키워드를 핵심 투자 포인트로 삼아, 각 분야에서 지속가능 성장이 기대되는 소수 기업을 선별해 집중 투자한다.

‘뉴딜(New Deal)’이란 위기가 불러온 새로운 기회에 투자한다는 뜻이다. 정부가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그 대책으로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양 축으로 하여 한국 경제의 체질을 ‘디지털 경제’로 전환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런 뉴딜 투자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삼성 뉴딜 코리아 펀드’ 의 두가지 핵심 투자 포인트 또한 ‘그린’과 ‘디지털’이다.

먼저, ‘그린’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때는 친환경 제품 관련 서비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것을 중심이다. 이에 더해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에너지 기술 사업’, 진입 장벽이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친환경 미래차 기업’ 등에 주목한다.

다음으로, ‘디지털’ 포트폴리오에는 온라인 트렌드에 맞는 핵심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늘어나는 비대면 수요를 충족시키며 성장할 디지털 플랫폼 관련 기업에 주목한다고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은 밝혔다.

이 펀드는 15일부터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한화투자증권, 부국증권, 유안타증권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A클래스 기준으로 선취판매수수료가 납입금액의 1%이내, 총보수 연1.20%며 C클래스는 연 1.54%다. 온라인 가입도 가능하다.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한화투자증권, 부국증권, 유안타증권을 통해 판매한다

단 이 펀드는 정부가 추진하는 세제혜택이나 정부 정책자금이 투입되는 것은 아닌 순수주식형펀드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따라 민간 운용사에서 출시하는 순수 공모 주식형 펀드로 모든 편입종목은 국내 증권시장에 상장된 종목으로 구성된다.


앞서 3일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후속작업으로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조성과 뉴딜금융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뉴딜펀드의 종류는 크게 정책형 뉴딜펀드, 뉴딜 인프라펀드, 민간 뉴딜펀드 등 세가지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이 뉴딜관련기업과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펀드다. 뉴딜인프라펀드는 풍광,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발전단지 등 인프라시설에, 민간뉴딜펀드는 민간금융사가 발굴한 뉴딜관련 투자처에 투자한다.

이 가운데 핵심은 정책형 뉴딜펀드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20조 원 규모로 신설된다. 손실도 정부와 정책금융이 손실이 35% 날 때까지 이 35% 손실을 다 흡수하는 등 정부가 사실상 35%까지 책임진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쿠웨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