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새만금개발청 "SK컨소시엄, 새만금에 2조 투자...창업클러스터·데이터센터 구축"

새만금개발청,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SK컨소시엄 선정...11월 협약 체결
SK컨소시엄, 총 2조 투자해 창업클러스터·데이터센터 구축...국내 대기업 첫 새만금 진출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9-16 16:58

center
SK컨소시엄의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조감도. 사진=새만금개발청
SK E&S와 SK브로드밴드로 구성된 SK컨소시엄이 새만금 단지에 2조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혔다. 국내 대기업이 새만금 진출을 본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달 새만금개발청장에 취임한 양충모 신임 청장의 어깨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새만금개발청은 '창업클러스터 구축과 데이터센터 유치에 관한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사업자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약 2조 원 규모 투자를 제안한 SK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새만금청은 사업제안서의 현실성, 구체성,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SK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며, 이번에 선정된 우선협상자와 협상을 거쳐 11월경 사업협약과 사업자지정 절차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총 6000억 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메가와트(MW)를 인센티브으로 부여하는 사업모델이다.

SK컨소시엄은 이번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공모에서 약 2조 원 규모의 직접투자와 투자유치 계획을 새만금개발청에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SK컨소시엄은 우선 사업비 1000억 원 규모의 창업클러스터 구축을 제안했다. 산단 2공구에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융합형 생산공간과 지원공간 등을 구성해 총 3만 3000㎡의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사업기간 20년 동안 누적 300여개 기업을 유치, 육성한다는 계획이 주요 내용이다.

둘째,데이터센터 투자유치와 관련해 SK컨소시엄은 2029년까지 산단 5공구에 약 1조 9700억 원의 직접투자와 투자유치를 통해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목표로 하는 기업들의 자발적 캠페인)을 활용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관련 투자를 유치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센터에 최적화된 전력 인프라 시설을 설치하고, ICT 인프라 부족문제 개선을 위해 해저케이블과 광통신망 구축도 추진될 계획이다.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은 새만금청, 새만금개발공사,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지자체 등이 참여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 2.1기가와트(GW) 규모로 조성된다.

새만금청은 SK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지정될 경우, 현대중공업, GM대우 철수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300여 개의 기업유치와 2만여 명의 누적 고용창출, 20년간 8조 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SK컨소시엄 관계자는 "새만금개발청과 함께 첨단 분야의 벤처를 발굴·육성하고 10년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기업을 1개 이상 탄생시킨다는 목표를 향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SK컨소시엄 투자 유치는 그동안 침체된 지역분위기를 일거에 반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고, 이를 통해 본격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이번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새만금의 재생에너지를 지렛대로 해양 레저파크와 복합 산업단지 조성 등 혁신적인 전략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쿠웨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