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Military]미국 국방장관이 해군 전력증강 위해 투입하겠다는 '씨헌터' 무인 함정은

박희준 기자

기사입력 : 2020-09-18 00:00

미국이 군사굴기를 통해 해군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국을 겨냥해 해군력을 강화한다. 해군 함정을 현재 293척에서 355척으로 62척을 증강하기로 한 것이다. 그중 하나가 무인 함정인 '씨헌터(Sea Hunter,바다의 사냥꾼)'이라는 이름의 무인 함정 즉 드론 수상함이다.


center
미국 해군의 무인 수상함 '씨헌터'. 사진=USNI뉴스

에스퍼 장관은 이 같은 해군력 증강계획을 '퓨처 포워드'(Future Forward·미래로 향해)'라고 부르면서 "미국 해군력의 전면 재검토는 함대의 함정을 현재 293척에서 355척으로 확대하는 '게임체인저'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미래 함대는 공중과 해상, 수중에서 치명적인 효과(공격력)를 투사하기 위한 능력 측면에서 균형을 더 갖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번 계획은 함대가 고강도 전투에서 생존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하고, 전력투사나 원거리에서의 정밀타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씨헌터'(Sea Hunter)라는 드론을 시험 중이라면서 길이 40m인 이 드론 함정은 한 번 출격하면 두 달 이상 해상에서 적 잠수함을 자율 추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해군은 이미 지난 2016년 자율방식으로 주행하는 40m 길이의 ‘씨헌터(Sea Hunter)’라는 이름의 대잠함작전용 무인 전함을 개발해 놓고 있다. 이 함정은 당초 적군의 잠수함을 찾아내는 대잠수함전용으로 개발됐다. 이 전함은 시속 50km(27노트) 속도로 운항하며 카메라와 레이더를 사용해 다른 배의 위치를 추적해 잡아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씨헌터는 승무원도 한 명도 없이 바다에서 30~90일 작전하면서 수천마일을 여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레이더와 카메라를 사용해 다른 선박을 발견해 내고 스스로 항구에서 출발해 항구로 되돌아온다. 2대의 디젤엔진으로 구동되는 이 선박은 최고 시속 27노트(시속 50km)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고 한다.

center
씨헌터 무인 수상함. 사진=미해군

미해군은 이후 중형 무인 수상함(MSUV) 개발로 방침을 바꿨다. 그 연장선에서 미 해군은 지난 7월 방산업체 L3테크놀로지스에 MUSV 시제기 개발을 위한 35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부여했다. 계약규모는 추가로 8척이 건조되면 총 2억 8100만 달러 규모로 늘어난다. 시제기 초도함은 오는 2023 회계연도말에 인도될 예정으로 있다.


미 해군은 MUSV를 해군이 개발 중인 무인 수상함정 계열 중 하나로 전방 감시 센서이자 통신중계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무인함정은 40피트 컨테이너 하나에 상당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최소 60일을 작전하고 항구로 귀항할 것으로 알려졌다, 순항속도 16노트로 4500 해리를 항해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

에스퍼 장관은 "우리의 미래 함대는 무인 시스템이 치명적인 화력을 내뿜고 기뢰를 뿌리는 것에서부터 보급 수행과 정찰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투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면서 "이는 우리가 향후 수년, 수십 년 후에 해상전을 어떻게 수행할지에 있어서 주요한 전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에스퍼 장관은 중국에 대해 "미국의 최대 안보위협"이라면서도 "설사 우리가 새로운 함정 건조를 중단하더라도 중국이 해상에서 우리의 능력에 필적하려면 수년이 걸릴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