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싸움판 페이스북…장제원 "분노조절 장애" vs 이재명 "국민능멸보다 낫다"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9-19 17:51

center
이재명 경기도지사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분노조절 장애"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국민능멸보다 낫다"며 받아쳤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에게 "체통 좀 지켜주시면 좋겠다"며 "명색이 차기 대권후보 선두를 다투고 있는 경기지사님께서 국민의힘 몇몇 초선의원의 저격에 어쩌면 그토록 화를 감추지 못하냐"고 적었다.

앞서 이 지사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판하자,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비난했다.

이 지사는 또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자신을 향한 비판에 그토록 분노조절도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냐"고 꼬집었다.

또 "그것도 '짝퉁', '희대의 사기집단', '부패수구 DNA' 등 한글로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의 막말을 총동원했다"며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공격하면,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는 표현이 돌아갈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험한 말들이 오가면, 국민은 잘잘못을 따지기에 앞서, 대국민 인지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지사님의 불안한 성정만 기억하지 않겠냐"며 "치국을 위해서는, 분노를 다스리는 것부터 배우시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장 의원을 향해 "국민의힘에도 의원님께도 사감이 없고 사적 분노를 표출한 적도 없다"며 "군자는 의를 따르고 소인은 이를 따르며, 인의를 위해 분노하지 않으면 군자가 아니라는 말도 배웠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종들이 국민을 속이고 빼앗고 능멸하는 것에 대해 같은 공복으로서 공적 분노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며 "공인이 공적 불의에 대해 공분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정치를 빙자한 협잡이라는 생각은 못해 보셨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머슴이면서 주인의 돈을 놓고 '국민이 돈맛 알면 큰일 난다'고 하신 귀당 대표님 말씀에는 어떤 조언을 하시겠냐"고 받아쳤다.

또 "현재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수십억 재산은닉과 1000억대 직무관련 의심거래는 모르쇠하며 극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해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 하는 귀당 인사들에게는 뭐라 하시겠냐"고도 했다. 그는 "내로남불 비판 피하시려면 불의에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하시기 전에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능멸로 이해되는 '국민 돈맛' 발언에 대한 해명 사과 요구부터 하라"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루마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