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불법 자금거래' 금액, 도이체방크 1조3천억달러 최고

김수아 해외통신원

기사입력 : 2020-09-21 15:24

center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핀센)에 제출한 2100건의 의심거래보고서에 불법자금 거래규모 중 도이체방크가 1조3000억 달러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
독일 도이체방크가 거의 20년 동안 미국 정부에 걸려 있던 2조 달러 규모의 의심거래 내역에 포함됐다고 독일 방송인 도이체벨레(DW)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 보도에 따르면 제출된 문서에는 1999년~2017년에 이뤄진 2조 달러(2325조 원) 규모의 의심거래 내역이 포함됐다. 의심거래는 북한과 같은 미국의 금융 제재 대상국과 돈을 주고 받았거나, 돈 세탁 등 불법 행위와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경우를 말한다. 이런 거래를 포착한 기관은 60일 내에 재무부에 신고해야 한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글로벌 금융기관이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핀센)에 제출한 2100건의 의심거래보고서(SAR·Suspicious Activity Report)를 입수했다.


핀센은 금융범죄단속망(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의 약자다. 핀센은 미국 재무부 산하 조직으로 돈세탁 등 미국 내 혹은 국제적인 금융범죄에 맞서기 위해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곳이다.

SARs는 의심활동보고서(Suspicious Activity Reports)의 줄임말로, 금융기관은 불법 의심 거래의 최초 발견일부터 60일 이내 SARs를 핀센에 제출해야 한다. 금융기관 내부 컴플라이언스 부서들이 제출 업무를 맡는다.

거래 건수와 액수로는 도이체방크가 압도적이다. SAR에 기록된 것이 982건이며 총 금액은 1조3000억 달러에 이른다. 자료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범죄조직과 테러범, 마약밀매범 등이 검은 돈을 세탁하도록 허용했다. 이란 ‘고객’들의 자금관리를 돕기 위해 암호를 내줬고, 심지어 경영진이 직원들에게 미 당국을 피해갈 방법을 개발하라고 종용하기도 했다. 1999~2006년 이란·시리아 자금 110억 달러의 이동을 도운 것으로 나타났다.

도이체방크는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유출된 문서에 있는 사건들은 이미 조사되었고 은행의 협력과 개선이 공개적으로 인정되는 규제 결의안으로 이어졌다"며 "필요성과 적절성이 있는 경우 결과관리를 적용된다"고 밝혔다. 또 "통제를 강화하는 데 상당한 자원을 낭비했다"면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이체방크는 앞서 미국의 제재를 위반하는 금융거래를 용이하게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DW에 따르면 2015년 도이체방크는 이란, 시리아, 리비아, 수단, 미얀마 등 미국 보호국과 거래할 경우 2억5800만 달러 상당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으나 유출된 핀센 문서는 은행이 2015년 결제 이후 수상한 자금을 계속 옮겼음을 시사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

김수아 해외통신원

캄보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