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수자원공사 "스마트 댐 관리로 안전과 일자리 '두마리 토끼' 잡겠다"

AI·드론·디지털트윈 총동원 전국 37개 댐 안전시스템 구축, 전담조직도 신설
2025년까지 1천억 투입 실시간 모니터링 통합플랫폼 운영...고용 창출 기대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9-23 17:03

center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이 전북 진안 용담댐에서 드론을 이용해 댐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댐, 수력발전소, 정수시설 등 국가기간시설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다른 기관보다 당황하는 모습이 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수력발전소 등 주요시설은 원격 운영이 가능하고, 유역별 통합물관리센터도 본사 또는 재해복구센터에서 제어할 수 있어 설령 수자원공사 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시설 운영과 관리에 큰 어려움이 없기 때문이다.

이른바 비대면 관리 시스템을 앞장서 운영해 오고 있는 수자원공사가 4차산업혁명시대에 걸맞는 첨단 ICT를 현재의 관리시스템과 접목시킨 '스마트 버전'으로 확장, 과학적 수자원 관리 내실화를 통한 국민 안전 강화에 나서고 있다.

23일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드론·인공지능(AI)·빅데이터·디지털트윈(Digital Twin:현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해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 등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실시간 스마트 댐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전담 운영조직인 '댐 안전관리센터'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댐 안전관리센터는 지난 7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대청댐을 방문한 자리에서 밝힌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구축사업'을 주도해 나갈 전담조직이다.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구축사업은 문재인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그린 뉴딜'의 하나로, 수자원공사와 환경부가 올해 하반기부터 오는 2025년까지 총 1061억 원을 투입해 전국 37개 댐에 실시간 첨단 모니터링 시스템을 포함해 댐 스마트 안전관리를 위한 통합 플랫폼을 만드는 프로젝트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미 댐 본체에 3600여개 계측기기를 설치해 외부 변형, 침투 수량, 지진 등 주요 요인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관리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더해 스마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취수탑, 발전소 등 댐 부속시설에도 실시간 계측기기를 설치하고, 인공지능 분석을 통해 이상발견 시 즉각 경보가 울리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37개 댐에 항공드론과 수중드론(ROV)을 도입, 기존에 사람이 직접 작업줄을 이용하거나 잠수부를 고용해 댐 본체를 육안으로 살피던 방식에서 벗어나 더욱 정교하고 정량화된 점검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기비저항탐사(전류로 지층의 특성을 분석하는 방법), 지하수위계 등 스마트센서와 인공위성을 활용해 실시간 모니터링의 정밀도와 정보의 다양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한, 계측 데이터와 드론 영상자료를 인공지능,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저장, 분석함으로써 종합 재난대응체계 구축과 대국민 정보제공이 가능한 통합 플랫폼을 마련할 예정이다.

수자원공사의 댐 안전관리센터는 이같은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의 운영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농업용 저수지의 안전관리 기술도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 전국의 댐과 부속시설은 수자원공사가 관리하지만, 하천의 제방과 저수지는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관리청,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가 서로 역할분담해 관리하고 있다.

물 관리 일원화정책에 따라 환경부 산하로 편입돼 통합 물관리를 수행하고 있는 수자원공사는 앞으로 댐 안전관리센터를 주축으로 다른 물관리 기관들의 안전관리 기술을 증진시키고 지원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댐 관련 중대사고가 덜한 편이지만, 지난해 1월 브라질에서는 테일링댐이 붕괴돼 58명이 사망했고, 지난 5월에는 미국 미시간주 이든빌댐과 샌포드댐이 붕괴돼 1만여 명이 대피하는 등 세계 각지에서는 댐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한 번의 사고가 국가 재난으로 연결될 수 있는 댐의 안전 위협요인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철저한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면서 "댐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구축을 통해 댐 안전 확보는 물론 경제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오스트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