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3.9조 정유공장 프로젝트 잡아라” 건설업계 수주전 가열

인니 정유공장 프로젝트 입찰에 ‘현대엔‧삼성엔’ 등 국내건설사 4곳 참여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9-27 18:18

center
3.9조 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투반 정유공장 건설 프로젝트’ 입찰에 국내 건설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사진=페르타미나 홈페이지
3.9조 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투반 정유공장 건설 프로젝트’ 시공권을 놓고 국내 건설사 간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매체 트리뷴(Tribun)에 따르면 현지 국영 석유가스공사 페르타미나(Pertamina)는 최근 ‘투반 정유공장 건설공사’ 시공사 입찰을 마감했다.

입찰 결과 ▲현대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대림산업 ▲GS건설 등 한국 건설사들이 글로벌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대거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발주처인 페르타미나 측은 입찰 참가업체 4곳이 밝힌 사업계획에 대해 행정적, 기술적, 상업적 부문으로 나눠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삼성엔지니어링 컨소시엄 등 2개 컨소시엄이 이 기준을 충족하며, 최우수 입찰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화폐로 50조 루피아(한화 3.9조 원) 규모의 이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쪽 투반(Tuban) 지역에 올레핀과 폴리올레핀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발주처인 페르타미나 측은 해당 설비시설이 완공될 경우 연간 70만 톤의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과 연간 30만 톤의 저밀도 폴리에틸렌(LDPE), 연간 60만 톤의 폴리프로필렌(PP)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착공은 오는 2021년 12월 예정이며, 오는 2024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