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전, 9월 이사회서 베트남 '붕앙2 석탄발전사업' 안건 제외...향후 환경단체와 재격돌 하나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9-30 12:42

center
6월 2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환경단체들이 한국전력 이사회의 자바 9·10호기 석탄발전사업 승인을 저지하기 위해 자카르타에 있는 주 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앞에서 석탄투자 중단 촉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국제환경단체 트렌드아시아(Trend Asia)
지난 9월 28일 개최된 한국전력 이사회에서 베트남 '붕앙(Vung Ang) 2호기 석탄화력발전사업'이 안건으로 상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추후 이 사업에 대한 논의가 불가피해 보이는 만큼, 지난 6월 인도네시아 '자바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사업' 승인 때에 이어 해외 석탄사업 투자중단을 요구하고 있는 환경단체들과의 격돌이 재연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30일 업계와 환경단체에 따르면, 일각에서는 환경단체들이 참여자에 불과한 한전이나 삼성물산 등을 상대로 반대운동을 벌이기보다는, 발주처인 베트남 정부를 상대로 직접 반대운동을 벌이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발주처는 놔둔채 한국 참여기업만 압박한다면 중국, 일본 등 다른 경쟁국 기업이 사업을 차지하는 결과만 초래할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대해 환경단체는 베트남의 특수성을 언급하고 있다.


환경단체 관계자는 "정치적으로 일당독재체제인 베트남은 정부를 상대로 하는 시민단체의 집회·시위 등 활동이 극히 제한돼 있다"며 "한국 등 외국 환경단체가 타국 정부에 압박을 가하는 것도 일반적인 모습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붕앙 2호기 사업은 100% 외국 자본에 의해 이뤄지는 사업"이라며 "역사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에 책임이 큰 선진국이 해외 석탄사업을 자제해야 하며, 개도국에게 책임을 묻거나 압박을 가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한전과 함께 베트남 붕앙2 사업에 지분 참여하는 일본 미쓰비시와 일본 금융기관들에 대해서도 일본 현지에서는 현지 환경단체들의 사업참여 반대운동과 압박이 거세게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미쓰비시와 한전은 처한 상황이 다르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미쓰비시는 이미 베트남 발주처와 계약을 체결한 상태인 반면, 한전은 수주만 했지 아직 발주처와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미쓰비시는 사업을 중단할 경우 위약금을 물어야 하는 반면, 한전은 지금 철수해도 위약금을 물지 않는다"며 "한전은 지금 바로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한전이 예정대로 베트남 사업을 승인해야 한다는 입장이 우세하다.

업계 관계자는 "환경단체들이 한국과 서구 선진국을 주요 타겟으로 활동한다면 결국 세계 수주시장에서 서구 선진국과 경쟁하면서도 자국내 시민단체 활동은 억제하는 사회주의체체 국가인 중국만 돕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한전이 아직 베트남 정부와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지만 이미 수주해 놓은 사업에서 발을 뺀다면 베트남 정부와의 신뢰에 금이 갈 것이고, 향후 베트남 정부가 친환경 발전사업을 발주하더라도 수주경쟁에서도 불리한 위치에 놓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