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서민 잡는 불법 대출광고 5년 동안 10만 건 적발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10-02 06:34

center
사진=픽사베이


급전이 필요한 서민을 대상으로 이른바 '작업대출'이나 초고금리 대출 등을 알선하는 불법 금융광고가 적발된 것만 연간 수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 7월까지 무려 9만7307건의 불법 금융광고가 적발된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1만4455건, 2017년 1만4938건, 2018년 2만6149건, 2019년 2만9600건, 올 들어 7월까지 1만2165건 등으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를 나타냈다.

유형별로 보면, 미등록 대부가 78.5%로 가장 많았고 작업대출 7.3%, 통장 매매 4.5%, 휴대전화 소액결제 현금화 3.9%, 신용카드 현금화('카드깡') 3.3%, 개인신용정보 매매 2.4% 순이었다.

‘작업대출’ 광고는 취업준비생 등 무직자에게 접근, 가짜 재직 증명서를 만들어주고 이들이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으면 30%가량을 수수료로 떼어가는 수법이다.


지난달의 경우 서울에서 인터넷 광고를 통해 모집된 피해자 367명에게 최고 연 3476%의 이율로 돈을 빌려준 미등록 대부업자 일당 21명이 경찰에 붙들리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캐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