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9월 취업자 39만 명 감소…코로나 재확산으로 4개월 만에 최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10-16 08:12

center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9월 취업자 수가 40만 명 가까이 감소, 7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가 7개월 이상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8월 이후 11년 만이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01만200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9만2000명, -1.4% 감소했다.

취업자는 지난 4월 47만6000명 줄어든 후 5월 39만2000명, 6월 35만2000명, 7월 27만7000명, 8월 27만4000명으로 감소 추세가 완화됐으나 지난달 다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고용률은 60.3%로 1.2%포인트 낮아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4%포인트 하락한 65.7%를 나타냈다.

지난달 실업자는 100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만6000명, 13.1%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3.6%로 0.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81만7000명으로 53만2000명 늘었고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으로 분류된 사람은 241만3000명으로 2003년 통계 개편 이래 최대였다.


구직단념자는 64만5000명으로 11만3000명 늘었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2.7%포인트 상승한 13.5%였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4.3%포인트 오른 25.4%를 나타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