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우수제품 '롯데쇼핑 입점' 기회 늘린다

백화점 중소기업상생관 입점업체 선정 품평회 개최...판로 확보에 수수료 우대, 인테리어·판촉비 면제 혜택

오은서 기자

기사입력 : 2020-10-16 17:21

center
중소기업중앙회는 16일 서울 여의도 중앙회 그랜드홀에서 롯데쇼핑과 함께 '중소기업상생관 입점 품평회'를 개최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014년부터 롯데쇼핑과 손잡고 진행해 오고 있는 중소기업 우수제품의 백화점 입점 지원사업을 올해 더 큰 규모로 치렀다.


중기중앙회는 16일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중소기업상생관 입점업체 선정을 위한 품평회를 열었다.

중소기업상생관 '드림플라자'는 지난 2014년 7월부터 롯데백화점 본점·잠실점·영등포점·부산본점 등 4개 점포에서 상설 운영되고 있는 중소기업 전용 편집매장으로 총 27개의 중소기업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중기중앙회와 롯데쇼핑은 그동안 10여 차례의 품평회를 열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선정해 왔다. 올해 품평회에는 패션잡화, 생활용품 등 약 40개 업체가 참가했다.

품평회에서 최종 선정된 업체는 내년 상반기 롯데백화점 중소기업상생관에 입점할 수 있으며, 판매 수수료 우대와 인테리어비·판촉비·인건비 면제 등 혜택을 받는다.

이번 품평회에는 롯데백화점을 포함해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e커머스 등 롯데쇼핑 온·오프라인 사업부의 바이어도 참석해 코로나19로 판매난을 겪고 있는 국내 우수 중소기업에게 다양한 판로 확대의 기회를 제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상생관은 유통전문기업인 롯데쇼핑의 유통채널을 활용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할 수 있는 좋은 상생모델"이라면서 "중앙회는 우수 제품을 만들고도 코로나19로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백화점뿐 아니라 홈쇼핑, 온라인 전시회 등 다양한 판로와 연계한 지원 사업을 계속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