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쉽스토리] HMM, 미국행 수출기업 돕기 위해 컨테이너선 2척 투입

부산~LA 직기항 서비스…8월, 9월에 이어 긴급 추가 운항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0-10-18 11:29

center
HMM 컨테이너선이 美 LA 롱비치항에서 하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HMM
한국 유일의 원양선사 HMM(옛 현대상선)이 국내 수출기업을 돕기 위해 북미 서안 항로에 컨테이너선 2척을 추가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개시되는 부산~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LA) 직기항 서비스는 국내 수출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지난 8월과 9월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긴급 투입 예정인 5000TEU 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Prestige)호’와 4600TEU 급 컨테이너선 ‘HMM 인테그랄(Integral)호’는 지난 8월과 9월에도 이미 한차례씩 투입됐던 선박들이다. 두 선박은 이달 말 31일 부산을 출발해 다음달 11일 LA에 도착할 예정이다.

TEU는 20피트(6.09m) 컨테이너 1개 단위를 뜻한다. 즉 5000TEU 급 컨테이너선이란 컨테이너 5000개를 실을 수 있다는 말이다.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화 되면서 글로벌 물동량이 감소됐으나 최근 미국 경제가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여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정기항로에 선복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국내에서 수출되는 물동량이 늘어나 북미 서안 항로의 선복 부족으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운송에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4일 무역협회와 선주협회가 개최한 선화주간담회에서 삼성SDS, 범한판토스, 현대글로비스 등 주요 화주들은 늘어나는 한국발 물동량 해소를 위해 추가 선박 투입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현재 해운시장에서는 선박을 용선(빌리는 계약)하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이며 HMM 역시 유휴선박이 전혀 없다. 그러나 HMM은 국내 수출기업 보호차원에서 긴급 투입을 결정 했으며 중국 등 타 지역을 거치지 않고 부산~LA 구간만 직기항 서비스 할 예정이다.

배재훈 HMM 대표는 “선박 부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스트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