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시중은행, 영업점 줄이지만 찾아가는 서비스 확대

직원 태블릿 등 이용 고객 직접 방문해 서비스
영업점 축소 대안으로 관심 증가
일반 고객은 불편 가중되는 것 아니냐 지적 있어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10-22 15:34

center
시중은행들이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중은행들이 비대면 거래 등 증가로 영업점을 축소하지만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방문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22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은행들은 태블릿PC를 활용한 방문 서비스를 확대하거나 준비중이다.

우리은행은 곡객을 직접 방문해 금융상품 가입과 상담이 가능한 원스톱 금융서비스인 태블릿브랜치(지점)를 개선해 위니mini를 출시했다. 지난 2016년 태블릿브랜치 도입 이후 변화된 금융환경과 영업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시스템을 재구축한 것이다.

위니mini는 개인고객에 대한 여·수신 신규와 제신고 기능은 물론 기업고객에 대한 여·수신 상담과 신규, QR코드를 통한 신용카드, 개인형 퇴직연금(IRP), 청약저축 등 금융상품 간편 가입, 가맹점결제계좌 신청 등으로 업무범위가 크게 확대됐다.


종이로 작성하던 각종 서식을 전자문서에 작성하는 전자문서시스템을 도입해 더욱 쉽고 편리하게 금융거래가 가능하며, 위변조나 분실도 방지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우리은행 태블릿브랜치‘위니mini’출시로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고객에게 다양하고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영업점과 동일한 수준의 효율적인 영업환경 구축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도 태블릿 브랜치를 운영하고 있다. 개인고객과 기업고객에 대한 여·수신 신규와 제신고가 가능하다. 입출금 통장, 예적금, 주택청약종합저축, 개인형IRP, 카드 등 수신업무와 신용대출, 전세대출, 주택자금대출, 집단대출(이주비,중도금,입주잔금대출) 등 여신 업무가 대표적인 업무다.

또 지난해 12월 태블릿브랜치를 개선해 신규 뿐만 아니라 신청서 접수, 상담툴 기능도 구축했다. 2019년 기준 태블릿 브랜치 이용 건수는 총 43만9452건, 월 평균은 3만6621건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향후 스타뱅킹, 모바일브랜치등 앱과 웹 채널에서 거래를 완료하지 못할 경우 태블릿브랜치를 통해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기존에 차량이나 이동형 컴퓨터를 활용한 방문 이동점포 방식을 개선해 태블릿 브랜치 활용을 준비 중이다. 오는 12월 태블릿 브랜치가 본격 가동될 전망이다.

찾아가는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지만 일부 고객은 모든 사람들이 방문 서비스를 이용할 수 는 없을 것 이라며 기업이나 자산이 많은 고객들만 편하게 이용할 수 있고 일반 고객들은 줄어든 영업점을 그대로 이용하게 돼 불편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아르헨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