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우리금융, 3분기 당기순익 4800억 원...코로나19에도 전분기 대비 급증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10-26 10:23

center
우리금융그룹의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4798억 원을 기록하고 있다. 자료=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의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분기 대비 급증했다.


우리금융은 26일 3분기 당기순이익이 479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분기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로 수익구조 개선과 건전성 관리 노력 등 금융환경 대처능력이 향상되고 지주 전환 후 실시한 M&A의 성과가 더해진 결과로 분석된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전분기대비 5.0% 증가한 1조7141억 원을 달성했다. 이자이익은 상반기 중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수익성 하락 우려에도 전분기대비 0.6% 증가한 1조4874억 원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성장과 핵심 저비용성예금 증가가 지속되며 이룬 수익구조 개선의 결과다. 또한 비이자이익은 3분기 중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상향에도 영업력을 회복하며 외환과 파생 관련 이익 등의 증가로 2267억 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부문은 고정이하여신(NPL)비율 0.40%, 연체율 0.32%를 유지했다. 특히 우량자산비율 86.9%, NPL커버리지비율 152.7%도 안정되게 유지됐다.

BIS 자본비율은 지난 6월 감독당국의 내부등급법 승인에 이어 바젤Ⅲ 최종안을 조기 도입해 14% 수준으로 개선되며 불확실한 금융환경에 대처할 여력도 향상됐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아주캐피탈 경영권 인수를 결의했다. 아주캐피탈 인수시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은 손자회사로 편입된다.

지난해 신규 편입된 자회사들과 함께 사업포트폴리오 라인업이 한층 강화되며 그룹내 자회사들간 시너지로 비은행부문의 손익 기여도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금융환경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임을 감안해 견조한 펀더멘탈의 업그레이드와 그룹내 사업포트폴리오간 시너지 강화 등 그룹의 내실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자회사별 3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4807억 원, 우리카드 278억 원, 우리종합금융 187억 원을 시현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헝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