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아차, 3분기 영업이익 1952억 원…품질비용 반영에도 '깜짝 실적'(1보)

매출 16조 3218억, 영업이익 1952억 원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 2020-10-26 16:34

center
기아자동차 회사 상징(CI).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세타 엔진 결함에 따른 품질비용을 실적에 반영하고도 3분기 영업흑자를 유지하며 깜짝 실적을 냈다.


기아차는 2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본사에서 3분기 경영실적(잠정) 컨퍼런스콜을 통해 매출 16조 3218억 원, 영업이익 1952억 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조 2323억 원(8.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962억 원(33.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59.0% 감소한 1337억 원이다.


기아차는 세타 엔진 리콜(시정조치) 비용으로 1조 2592억 원을 3분기 실적에 반영했다. 앞서 적자 전환을 발표한 현대차와 비교해 충격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3분기 판매는 전년 대비 0.4% 감소한 69만 9402대로 나타났다. 국내 시장에서는 쏘렌토와 카니발 등 신차 효과로 1년 전보다 3.2% 증가한 13만 6724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에서는 같은 기간 1.3% 감소한 56만 2678대를 판매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이 있었지만 엔진 관련 추가 품질 충당금이 판매보증비에 크게 반영돼 영업부문 비용이 전년 대비 30.5% 증가한 2조 747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기동력화(EV)를 핵심으로 내세운 올해 초'플랜 S 계획'에 따라 모빌리티(이동수단) 솔루션 기업으로 변신을 본격 추진해 친환경차 시장 지배력 확대와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도약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