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쌍용차, 3분기 영업손실 감소세 '올해 최대 실적'

판매 2만5350대, 매출 7057억 원
영업손실 932억 원, 당기 순손실 1024억 원
비용 절감 자구 대책 효과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0-10-26 17:58

center
올 뉴 렉스턴.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비용 절감 자구 대책의 효과로 영업손실이 감소됐다.


쌍용차는 올해 3분기 ▲판매 2만5350대 ▲매출 7057억 원 ▲영업손실 932억 원 ▲당기 순손실 1024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른 시장 침체 여파로 판매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2%, 23.8% 감소한 실적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제품별 스페셜 모델 출시와 함께 코로나 확산 추세에 맞춘 온라인 구매 채널 다양화와 비대면 마케팅 효과로 올해 들어 3분기 연속 판매 성장세를 기록하며 3분기에 올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수출은 주요 전략 시장의 경제 활동 재개 추세에 따라 6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이처럼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판매 회복세와 함께 복지 축소와 인건비 감축 등 자구 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효과가 나타나면서 영업손실 역시 전년 동기와 전분기 대비 모두 감소하는 실적을 거뒀다.

쌍용차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는 신모델 론칭에 따른 시장 상황 개선과 수출 회복 추세가 이어진다면 자구 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재무구조도 한층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또한 "스페셜 모델 출시와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4분기에도 티볼리 에어와 올 뉴 렉스턴 등 신규 라인업 출시를 통해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을 함께 이뤄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차는 이달 초 국내 업계 최초로 홈쇼핑을 통해 티볼리 에어를 출시한 데 이어 다음달에는 올 뉴 렉스턴을 렌선 쇼케이스로 출시하는 등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

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