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국민연금, LG화학 분할 ‘반대’ 결정…임시 주총 ‘안갯속’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0-10-27 19:27

center
국민연금이 LG화학의 배터리사업 부분 물적 분할에 대해 반대를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6월 말 기준으로 LG화학의 지분 10.72%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국민연금의 결정으로 LG화학의 분사는 안갯속으로 빠지게 됐다는 평가다.


국민연금은 27일 수탁자전문위원회를 개최하고 LG화학의 사업부 물적분할에 대한 찬반 여부를 논의한 뒤 ‘반대’에 의견을 모았다.

국민연금은 이날 “LG화학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과 관련해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반대하기로 결정했다”며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나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오는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분사와 관련한 의결과 내달 1일 분할 법인 출범까지 확정할 예정이었다. LG화학 최대주주는 지주사인 ㈜LG로 30.09%를 보유하고 있어 2대 주주인 국민연금도 ‘찬성표’를 던질 경우 주총 의결은 무난히 처리될 것으로 보였다.

이날 국민연금의 반대로 주총에서의 분사 의결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분사와 관련한 주총 안건 처리는 출석 주주의 3분의 2와 총발행주식의 3분의 1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하는 만큼 치열한 표대결이 예상된다.

최근 LG화학의 분사에 대해 50%에 육박하는 소액주주들은 주주가치 훼손을 이유로 강하게 반대하는 상황이다.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에 LG화학의 물적분할을 반대하는 내용의 글이 올랐고, 이른바 분할과 유상증자시 6개월 전 공시를 규정해야 한다는 청원까지 등장하는 등 반발 기류는 확산하는 분위기다.

반면, 기관투자자 대상 의결권 자문사인 글래스루이스, ISS 등은 LG화학 분사에 찬성 입장을 권고하고 있다.

1% 미만 소액주주 비율이 외국인 투자자를 제외하면 약 15%로 추정돼 국민연금까지 반대를 결정하면서 의총 결과는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