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에쓰오일, 1년1개월 동안 무재해 안전 기록 달성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20-11-17 15:17

center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최고경영자). 사진=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S-OIL)이 약 1년1개월 동안 무재해 안전 기록을 달성했다.


이와 관련해 에쓰-오일은 후세인 알 카타니 CEO(최고경영자)가 울산공장을 찾아 무재해 500만 안전인시를 달성한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17일 밝혔다. 인시는 근로자 1명이 1시간 작업했을 때 작업량을 말한다.

에쓰오일에 따르면 울산공장은 지난해 10월 22일부터 이달 16일까지 392일 동안 한 건의 인명 사고 없이 공장을 안전하게 운영했다. 창사 이래 세 번째 무재해 500만인시 기록이다.

이 기간 중 에쓰-오일은 세 차례 대규모 정기보수 작업을 가졌는데 작업 전 위험성평가를 통해 위험 요인을 사전에 발굴해 사고 위험성을 제거했다. 담당 부서와 외부 전문안전 점검원들에게 책임 구역을 할당해 체계적으로 점검했다.

에쓰오일은 또 알 카타니 CEO를 비롯한 최고 경영층이 참석하는 안전 타운홀 미팅(Safety Town hall meeting)을 분기별로 개최했다. 전사 안전관리위원회와 최고안전책임자(Safety Chief Officer)를 신설하는 등 사내 안전문화 증진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했다.


알 카타니 CEO는 임직원들에게 "무재해 500만인시를 돌파한 이후에도 우리의 안전 가치는 변하지 않는다"며 "불안전한 상태와 불안전한 행동을 발견하면 누구든 적극 나서서 안전한 방식을 유도하고 안전과는 절대로 타협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