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기업인 등 이동 원활화' 모색키로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11-22 05:54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첫 번째 세션에 참석,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이용, G20 정상회의에 참여했다.

정상회담 1세션은 22일 새벽 1시까지 3시간 동안 계속됐다.

G20 정상회의는 당초 올해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화상으로 열리게 됐다.

문 대통령은 제1세션 선도 발언을 통해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 이후 전 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에 함께 노력하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협력 체계인 'ACT-A' 출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 경제 회복의 발판이 됐다고 했다.

G20 정상은 당초 지난 4월 저소득국에 대한 채무 상환 유예를 올해 연말까지 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유예 기간을 6개월 더 연장, 내년 6월까지 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속에서도 경제 분야에서 선방하고 있는 한국 방역 경험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방역과 일상의 공존 속에 국경과 지역 봉쇄 조치 없이도 무역과 투자의 흐름을 이어가며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한 결과 제조업이 살아나고 수출이 다시 증가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플러스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세계 경제가 불확실하다는 점을 언급,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 완전 종식을 위한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 역할도 지지했다.

그러면서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G20 정상선언문에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도 환영했다.

그러면서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지난 3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는 문구를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바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22일 채택될 정상선언문에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계속 모색한다'는 문구가 포함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