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이슈 24] 미, 인구 많은 주부터 백신 접종 '기준 논란'

“고위험자 우선 보급” 제안한 백신 전문가들 의견과 배치

이혜영 기자

기사입력 : 2020-11-25 14:03

center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가장 먼저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초기에는 백신 보급량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코로나 백신을 어떤 기준으로 누구에게 먼저 맞혀야 하는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공영방송 NPR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총괄하는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팀은 인구가 많은 주부터 백신을 우선적으로 제공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다음달 11일부터 전국민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에 들어간다는 계획도 정해졌다.


초고속 작전팀 고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1차적으로 풀기로 한 백신 물량은 650만명 접종분으로 주별 성인 인구에 따라 분배하기로 결정됐다. 코로나 사태가 심각한 정도를 기준으로 하지 않고 인구에 따라 배분하기로 했다는 의미다.

이런 기준을 세운 배경에 대해 알렉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장 단순하게 기준을 설정하려 했다”면서 “주별 인구수를 기준으로 백신을 보급하는 것인 가장 공정하고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NPR은 “미국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그동안 백신 보급에 관한 기준을 설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온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의견을 무시한 결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ACIP 소속 백신 전문가들은 인구가 아니라 코로나 고위험자가 얼마나 많으냐에 따라 초도 공급 백신을 보급해야 한다는 의견을 CDC에 제시한 바 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

루마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