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전자, 수원·화성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반도체 생산 차질 없어"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11-25 16:25

center
사진=뉴시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난 가운데 화성사업장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수원과 화성사업장에서만 8명의 확진자가 나온셈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수원사업부 R5 건물에서 지난 22일 코로나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최초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근무했거나 밀접 접촉한 직원 300여 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4일 6명이 추가 확진됐다.


R5 건물은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통신장비 등 무선사업 관련 연구를 하는 곳이다.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근무했던 R5 건물 해당 층은 25일까지 폐쇄하고 해당 층에 근무한 직원들에게 2주간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이 있는 화성캠퍼스에서도 25일 16라인에 근무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직원 한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해당 직원이 근무한 사무동을 하루 간 폐쇄하고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밀접 접촉자들에 대한 추가 코로나 검사를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양성 판정받은 직원은 생산 라인에 출입하지 않아 라인 가동 등에 문제가 없다"면서 "반도체 생산 등은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