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오롱글로벌, 유색태양광 패널 ‘솔라스킨’ 보급 속도 낸다

에너지기술연구원 등과 ‘신재생에너지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 체결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0-11-26 17:48

center
코오롱글로벌이 개발한 건물일체형 유색태양광 패널 '솔라스킨' 실증시설 모습. 사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이 태양광 패널사업을 확장한다.


코오롱글로벌은 26일 대전 유성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신재생에너지 기반 커뮤니티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여한 곳은 코오롱글로벌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신성이엔지, 에이비엠 4개사다.

회사 측은 이번 협약이 도심 빌딩에서 에너지를 생산하고 생산된 에너지를 공유하기 위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건설사, 건축물 신재생에너지 관련 전문 기업들이 함께 뜻을 모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플러스 에너지 플랫폼 구축을 위해 건물일체형 유색태양광 패널(BIPV)인 ‘솔라스킨(SOLAR SKIN®)’의 디자인 및 효율 검증과 기술 협력을 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은 ▲유색 태양광 패널 솔라스킨 실증시설(4.8kW) 구축 및 성능검증 ▲건축물 적용부 발굴 및 설계적용 확대 ▲BIPV 디자인 및 제작 공급 ▲건물 일체형 설치 기술 협업 등이다.

4개사는 건축물의 플러스 에너지 실현을 위해 솔라스킨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건물일체형 유색 태양광 패널 기술 ‘솔라스킨’의 성능평가를 진행하기 위해 연구원 성능시험동에 4.8kW급의 ‘솔라스킨’을 설치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향후 1년여간 솔라스킨의 내구성, 전력생산 등 장기 성능평가를 진행하면서 ‘솔라스킨’이 도심 에너지 공유 플랫폼 구축의 에너지생산 요소기술로 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하게 된다.

솔라스킨은 코오롱글로벌과 신성이엔지가 공동으로 개발한 유색의 BIPV(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패널로서 알루미늄 패널 마감과 유사한 이미지를 구현한다.

코오롱글로벌은 BIPV 시공분야 국내 1위 기업이자 건설신기술 보유 기업인 에이비엠과 협력, 솔라스킨 시공공법 공동특허를 출원함으로써 시공과 유지보수가 용이하도록 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과 실증을 통해 기술의 신뢰도를 높여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BIPV시장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이미 다수의 건축물에 설계가 반영돼 솔라스킨 시공을 앞두고 있고, 내년에는 공동주택 입면 특화 디자인 상품 개발을 통해 사용성과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육상풍력발전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코오롱글로벌은 태양광 패널 사업까지 더하면서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사업영역을 적극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파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