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SK 최태원號, 수소사업 2025년에 30조 원대로 키운다

수소사업추진단 출범해 수소 '생산-유통-공급' 생태계 마련...2025년까지 25만톤 생산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12-02 07:35


left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SK그룹 지주사 SK㈜가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수소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SK㈜는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국내 수소 시장 생태계를 강화하고 최태원(60) SK그룹 회장이 주력하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최근 에너지 관련 회사 SK이노베이션, SK E&S 등 관계사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구성된 수소 사업 전담 조직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

SK는 올해 초부터 수소 사업 추진의 타당성 검토와 전략 수립을 진행했으며 추진단을 통해 그룹 핵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SK㈜는 수소 생산부터 유통,공급에 이르는 안정적인 수소 밸류체인을 통합 운영하고 글로벌 수소 시장 진출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SK㈜ 자회사 SK E&S를 중심으로 2023년부터 연간 3만톤 규모의 액화 수소 생산설비를 건설해 수도권 지역에 액화 수소를 공급한다.

SK㈜는 SK E&S를 통해 친환경 ‘블루수소' 대량 생산 체제도 가동할 방침이다. SK E&S는 국내 최대 민간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자로 2025년부터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25만톤 규모의 ‘블루 수소’를 추가 생산할 예정이다.

SK㈜는 석유, LNG 등 기존 에너지 사업에서 밸류체인 통합을 통해 에너지 생태계 조성을 주도한 경험과 노하우가 있다. 이러한 역량을 적극 활용해 '수소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국내 수소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조속히 정착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는 글로벌 수소 시장 공략에도 나설 계획이다. 수소 관련 원천 기술을 보유한 해외 기업 투자는 물론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해 글로벌 수소 사업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SK㈜는 이번 수소 시장 진출을 통해 ESG 경영 방침을 재확인하고 경제적 가치 측면에서도 최적의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이를 통해 SK㈜는 국내 수소 사업 본격 추진, 글로벌 시장 진출 강화 등으로 수소 생태계를 구축해 2025년까지 그룹 차원에서 30조원 수준의 순자산가치(NAV)를 추가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수소 사업 추진 결정은 SK㈜ 투자 포트폴리오가 친환경으로 본격 전환하는 출발점을 뜻한다”라며 “그간 축적된 에너지 사업 역량을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에 투입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ESG경영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핀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