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포토+] "추자현, 너무 좋지"라는 말 듣고 싶어요"

이태준 기자

기사입력 : 2020-12-02 17:15

center
추자현의 12월 더네이버 인터뷰 화보. 사진=뉴시스
"저는 항상 나를 믿고 맡겨주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해요. 중국에서의 활동도 그렇고,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과 '가족입니다', 심지어 예능 '동상이몽'도 마찬가지예요. '추자현이 했으면 좋겠어요'라고 하는 팀과 작업하는 과정이 무척 행복해요."


배우 추자현이 하이엔드 멤버십 매거진 12월 '더네이버'와 인터뷰 화보를 공개했다.

우아한 뒤태의 아름다움을 선보인 추자현은 마르지 않는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고백했다.

지난 여름 tvN에서 방영된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물 오른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은 추자현은 "가족입니다'를 할 때 “예쁘다”는 글을 많이 접했어요. 싫지 않았어요. 김은정 작가님이 저에게 멜로도 한번 해보라는 얘기를 해주셨어요. 그런 말씀이 무척 감사했어요”라고 전했다.

추자현은 현재 아들 바다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남편인 중국 배우 우효광과 보내는 일상과 인생의 꿈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저는 그냥 좋은 사람이고 싶어요. 이 답변이 재미없다는 것을 알아요. 남편에게도 말했는데 좋은 배우가 되는 것도 좋지만 저를 한 번씩 스쳐 지나간 사람들에게 “추자현, 너무 좋지”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그런 사람이 되면 제가 나이 들었을 때 무척 행복할 것 같아요.”
center
추자현의 12월 더네이버 인터뷰 화보. 사진=뉴시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라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