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SKT, AI빅테크·마케팅 기업 전환 시동…중간 지주사 전환도 속도

AI 전담조직 확대…MNO사업부 마케팅 컴퍼니 재편
박정호 대표이사 부회장 승진…하이닉스 업무 겸직

여용준 기자

기사입력 : 2020-12-03 16:46

center
SK텔레콤 박정호 부회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AI빅테크·마케팅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2021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3일 단행했다.


박정호 사장은 "핵심 사업과 Product를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했으며 AI가 모든 사업의 기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AI서비스단'은 'AI&CO(Company)'로 조직명을 변경하고 'AI 에이전트' 서비스 개발에 집중한다.

'T3K'는 ▲딥러닝 기반 대화형 AI '한국어 GPT-3' ▲AI 가속기 ▲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엣지컴퓨팅(MEC) 클라우드 개발에 집중한다. 특히 국내 최초 AI 반도체 '사피온(SAPEON)'을 지속 고도화하고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역할도 맡는다.


'클라우드 트랜스포메이션 센터'는 전사 클라우드 전환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가장 큰 매출을 담당하고 있는 'MNO사업부'는 9개 핵심 사업과 제품에 주력하는 마케팅 컴퍼니로 재편됐다. 9개 컴퍼니는 모바일, 구독형상품, 혼합현실(MR) 서비스, 클라우드, IoT, 메시징, 인증, 스마트팩토리, 광고/데이터로 모두 조직명에 CO(컴퍼니)가 붙는다.

MNO사업부의 온라인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기 위해 '언택트 CP(Camp)'를 신설했다. 효율적인 5G 인프라 투자 및 운용을 위해 별도 조직이었던 'ICT 인프라 센터'도 MNO사업부 산하로 이동시켰다.

'코퍼레이트(Corp) 센터'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글로벌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기존 역할을 지속한다. SK텔레콤은 올해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우버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사업 제휴를 성사한 바 있다.

'Corp센터'는 산하에 'IPO추진담당' 등을 신설해 국내외 투자를 활발히 유치함으로써 자회사들의 IPO를 적극 지원한다. 또 'ESG혁신그룹'을 통해 SK ICT 패밀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전담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2021년 임원인사에서 기존의 주요 임원을 그대로 중용하면서 10명의 임원을 새롭게 임명했다. 10명의 임원 중 2명은 여성으로 국내 기업은 물론 SK그룹 내에서도 여성 리더 비중을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했다.

한편 박정호 사장은 3일 발표한 SK그룹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SK하이닉스 부회장도 겸직하게 됐다. 그룹 내에서는 박 부회장이 통신과 반도체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M&A 전문가인 박 부회장이 SK텔레콤의 중간 지주사 전환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SK하이닉스와 함께 ADT캡스, SK브로드밴드, 11번가, 원스토어, 티맵모빌리티 등을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

캐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