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화손해보험, 눈 전용 '무배당 밝은눈 건강보험' 출시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01-05 13:41

center
한화손해보험이 눈 전용 상품 '무배당 밝은눈 건강보험'을 5일부터 시판한다. 사진=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은 백내장, 녹내장, 결막염, 안구건조증 등 생활 속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안과 질환에 대해 사전 예방을 위한 검사부터 처치는 물론 시술과 수술까지 단계별로 집중 보장하는 눈 전용 보험 상품 ‘무배당 밝은눈 건강보험’을 5일부터 시판한다.


이 상품은 눈 검사, 치료에 필요한 ‘눈(안와)안심보장치료비’를 기본보장으로 한다. 눈 질환 사전 예방을 위한 특정검사비를 연간 3회(1일 1회), 특정처치·수술비와 특정수술비를 각각 연 1회 보장하는게 주내용이다. 시력 개선을 위한 안검내반·안검하수 수술, 맥립종(눈다래끼) 절개 등과 같은 눈 관련 시술도 보장한다.

또 ‘안구안심보장진단비’ 특약으로 황반변성, 당뇨병성 망막병증, 각막혼탁, 원추각막 등 망막과 각막에 발생할 수 있는 특정 질환과 일상생활 중 이물질이 눈에 들어가는 등 안구에 발생할 수 있는 특정상해를 최초 1회에 한해 보장한다. 우연한 사고로 안경렌즈나 테가 파손됐을 경우 실손 비용을 보상하는 ‘안경파손비용’ 특약도 선보인다.

이 외에도 각막이식 수술비(1회 한), 3대 안과질환수술비(연간 1회)와 대상포진, 당뇨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상포진눈병진단비, 질병실명진단비 등 다양한 특약들을 마련해 입원수술, 진단, 장애·실명, 상해 등을 폭넓게 보장한다.

가입나이는 15세에서 60세까지다. 5년, 10년, 20년 만기로 갱신을 통해 8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연만기 갱신형 상품이다.


한화손해보험 상품전략팀장은 “질병 관련 통계를 살펴보면 노년 백내장이 다빈도 질병 입원 1위(35만 명)를 기록하고 있고, 결막염, 굴절·조절장애, 눈물계통 장애 등 안과질환이 외래 치료 항목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안과치료비 청구 건수도 증가하는 추세”라며 “치아보험, 암보험 등 특정 영역을 지정한 상품에 맞춘 전용 보험을 개발해 눈 관련 검사, 진단, 치료, 실명·장애진단비까지 월 3만 원 수준의 합리적인 보험료로 고객의 안과 질환을 단계별로 꼼꼼하게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쿠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