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현대차 엘란트라, '북미 올해의 차' 최정상

세단 부문 올해의 차 선정
G80, 센트라와 경합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1-01-12 12:18

center
현대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북미에서 최고 권위 상을 받으며 면모를 과시했다.


12일 북미올해의차선정위원회(NACTOY)에 따르면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2021년 북미 올해의 자동차' 세단 부문에서 현대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가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엘란트라는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대표 세단 G80과 닛산의 센트라와 치열한 경쟁 끝에 최정상에 올랐다.

'북미 올해의 차'는 지난 1994년부터 미국과 캐나다 자동차 전문기자단의 투표로 매년 그해 출시된 신차 중 최고의 모델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럭 등 3개 부문에서 3대씩 총 9대가 최종 후보에 올랐다.

세단에 이어 SUV와 트럭 부문은 포드의 머스탱 마하 E와 F-150이 각각 최고의 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반떼는 역동적인 디자인, 진보된 기술 그리고 연비와 성능까지 고객 니즈에 부합함으로써 2020년 한 해 동안 미국 시장에서 10만 대 이상 판매되며 지속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준중형 모델 최강자임을 확인시켜준 아반떼가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 승용차 판매를 견인함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 큰 활약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

남아프리카 공화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