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루다’ 중단한 스캐터랩 “이루다 ‘DB·딥러닝’ 데이터 전량 폐기” 결정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1-01-15 11:39

center
성희롱과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 발언과 개인정보 유출 논란을 일으킨 인공지능(AI)챗봇 ‘이루다’의 관련 데이터베이스(DB)가 모두 폐기된다.


이루다 개발사인 스캐터랩는 15일 “'이루다'의 DB 및 학습에 사용된 딥러닝 대화 모델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스캐터랩은 “이루다 DB는 비식별화 절차를 거쳐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문장 단위로 이루어져 개인 식별이 가능한 데이터는 포함 돼 있지 않다”며 “딥러닝 대화 모델은 비식별화 절차를 거친 데이터를 토대로 대화 패턴만을 학습하고, 인공지능은 데이터를 벡터값으로 기억하기 때문에 개인정보가 유출될 위험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고려하여 이번 인공지능 '이루다'의 DB 전량 및 딥러닝 대화 모델을 폐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및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는 스캐터랩은 조사가 종료되는 즉시 이루다 DB와 딥러닝 대화 모델의 폐기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연애의 과학’과 텍스트앳에서 이용자의 동의를 받고 수집되었던 기존 데이터는 데이터 활용을 원하지 않는 이용자로부터 신청을 받은 후, 해당 이용자의 데이터를 모두 삭제하기로 했다. 앞으로 딥러닝 대화 모델에도 이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또 향후 신규 가입 및 서비스 이용시에는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루다는 스캐터랩이 지난달 23일 출시한 AI 챗봇으로, 2주 만에 75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하며 큰 인기를 모았다. 그러나 성희롱·사회적 약자 혐오 발언 등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됐고, 불법 개인정보 이용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스캐터랩은 지난 12일 ‘이루다’ 서비스를 중단했지만 대화 내용을 제공한 이용자들이 집당 소송에 나서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