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이란, 비트코인 채굴로 대규모 정전...美 경제제재로 발전시설 노후화와 겹쳐

조민성 기자

기사입력 : 2021-01-18 05:30

center
많은 컴퓨터를 사용하는 가상화폐 농장의 비트코인 채굴로 이란의 여러 도시에서 대규모 정전과 스모그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대규모 정전과 스모그가 이란 전역의 도시들을 강타한 가운데 대규모 정전은 많은 컴퓨터를 사용하는 가상화폐 농장의 비트코인 채굴에 큰 원인이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7일(현지시간) 이란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특히 미국의 경제 제재로 노후화된 발전시설의 문제까지 겹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


이란의 국영 전력회사인 타나비르는 에너지 소비가 너무 많아 중국계 이란인이 운영하는 커먼주의 대형 가상화폐 센터를 폐쇄했다고 발표했다. 이 가상화폐 센터는 정부로부터 공식 운영 허가를 받았다.

이란 에너지부 대변인은 IRNA 국영통신에 "정전을 촉발하는 전력망에 부담을 가중시키는 불법 가상화폐 채굴이 문제"라고 말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대변인인 알리 바에지는 정부가 무허가 가상화폐 농장의 사례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란의 가상화폐 농장과 관계자들은 "가상화폐 채굴은 정전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항변했다. 테헤란의 가상화폐 연구원인 지야 사드는 "가상화폐 농장은 이란 전체 전기 용량의 매우 적은 비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란의 전력망과 노후화된 발전설비들이 관리실패와 맞물린 끔찍한 상황 때문에 전력망이 지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스스로도 정부의 보조금으로 가능해진 전기요금 제도가 정전의 또 다른 주요 원인으로 지목해 왔다. 이란 블록체인협회 이사회 회원은 IRNA에 이란의 가상화폐 채굴자들이 사용하는 전력은 유통 중 네트워크에 의해 손실된 전력과 동일한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란 내부에서는 제재로 어려워진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가상화폐로 눈을 돌렸고 미국의 제재를 우회하기 위한 방법으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며칠 동안 가정 난방용 천연 가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으며 전기 송전망을 가동시키기 위해 낮은 등급의 연료로 눈을 돌리고 있다. 수도 테헤란의 오염 수준은 매우 위험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한다.

분산형 가상화폐는 복잡한 수학적 문제를 풀고 거래가 합법적인지 확인하기 위해 고성능 컴퓨터에 의존한다. 이란에서의 가상화폐 채굴은 수년 전 시작됐는데, 이 과정에서 중국이나 러시아 등의 회사들이 전문화된 컴퓨터로 구성된 농장을 만들기 위해 이란 기업들과 제휴했다.

불법적인 비트코인 채굴도 광범위하게 이루어졌다. 이란은 이미 중국 등지에서 밀반입된 컴퓨터와 기타 장비를 사용한 채굴자들을 단속했다. 2019년에는 가상화폐 채굴을 규제하기 위한 법안도 통과시켰다. 새 법에 따라 비트코인과 다른 가상화폐 채굴 농장들은 컴퓨터와 관련 장비를 운용하고 수입하기 위한 면허를 신청해야 했다. 이란 정부는 이들에게 더 높은 가격으로 전기를 공급했다.

새 법안은 기존에 불법 장비로 운영되던 사업에게는 합법화할 길이 막았다. 이로 인해 이미 업계에서 자리를 잡은 농장들은 불이익을 받았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뉴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