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스페이스X. 스타쉽 로켓 발사대 설치 위해 해상 시추선 2개 인수

김미혜 해외통신원

기사입력 : 2021-01-20 05:26

center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 프로젝트. 사진=스페이스X
일론 머스크의 민간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가 스타쉽 로켓 발사대 설치를 위해 석유업체 발라리스로부터 해상 시추선 2개를 인수했다.


CNBC는 19일(현지시간) 스페이스X가 지난해 발라리스로부터 심해 유정에서 석유를 끌어올리는 해상 시추선 2개를 인수했다면서 이를 현재 해상 로켓 발사대로 전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추선 2개는 스페이스X의 스타쉽 개발 시설이 있는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 인근은 브라운스빌 항구에 있다.

해상시추선 2개는 이름도 각각 데이모스, 포보스로 바뀌었다. 화성의 달 이름을 딴 것이다.

스타쉽은 머스크가 화물과 최대 100명을 탑승시켜 달과 화성으로 인류를 이주시킨다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우주화물선이다.

CNBC는 발라리스의 해상 시추선 2개가 각각 350만 달러에 팔린 것으로 기록에 나온다고 전했다.

발라리스는 텍사스주 휴스턴에 본사가 있는 세계 최대 해상 석유시추선 소유 업체로 지난해 8월 막대한 부채 부담을 감당하지 못하고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유가 붕괴가 발라리스를 집어 삼켰다.

등기서류에 따르면 해상석유시추선 2개는 지난해 7월 론스타 미네럴 개발 유한회사가 사들였다. 이 업체는 그 한 달 전인 2020년 6월에 스페이스X 최고재무책임자(CFO) 브렛 존슨의 이름으로 법인 등록이 이뤄졌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김미혜 해외통신원

말레이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