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뉴욕증시 · 비트코인 동시 폭발, 바이든 취임사 " 행정명령 수퍼 부양책" 애플 전기차 테슬라 넷플릭스 GM 니콜라 후끈

김대호 연구소장

기사입력 : 2021-01-21 00:00

center
미국 뉴욕증시 사진 =뉴시스
바이든 취임식 효과로 뉴욕증시 · 비트코인이 동시 폭발하고 있다. 바이든 취임사 "수퍼 부양책" 약속으로 애플 전기차 테슬라 넷플릭스 GM 니콜라 등이 후끈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사와 시위대의 폭동 가능성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경기부양책, 미국과 중국의 무역 마찰, 골드만삭스의 거품 붕괴 경고 등 호재와 악재가 서로 엇갈리면서 미국 뉴욕 증시가 당분간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 뿐 아니라 코스피와 코스닥 그리고 비트코인, 원달러환율 , 국제유가도 바이든 취임식과 이후 행정명령 등을 주목하고 있다.


20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애플 전기차, 코로나 백신 재고 부족, 접종 후 사망자 급증 등도 뉴욕증시와 비트코인, 그리고 국제유가 시세를 좌우하는 변수가 되고 있다. 여기에다 골드만삭스의 증시 거품 붕괴 경고 보고서와 닥터 둠의 비트코인 시세 전망도 뉴욕증시에 변수가 되고 있다. 뉴욕증시는 또 코로나 확산 속도 및 백신 접종 과정에서의 사망사고 그리고 일본 정부의 코로나 긴급 사태 선언, 뉴욕 증권거래소의 중국 기업들 퇴출도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 재고 고갈 소식도 미국 뉴욕증시와 가상화폐 비트코인, 국제유가 시세를 좌우하고 있다. 코스피와 코스닥 그리고 환율은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과 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백신 도입 기대 등을 주목하고 있다. 또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구글 애플 니콜라 페이스북 아마존 ,테스라 ,아마존 등 IT 기술주 등이 바이든 대통령의 규제 정책에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이 시각 현재 뉴욕 증시에 연동된 나스닥 다우지수 선물 시세는 오르고 있다.

다음은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연동 주가선물 실시간 시세
NAME TIME (EST) FUTURE DATE LAST NET CHANGE OPEN HIGH LOW
Dow Jones mini 6:45 AM Mar 2021 30,884.00 +56.00 30,850.00 30,924.00 30,772.00
S&P 500 mini 6:45 AM Mar 2021 3,805.00 +14.50 3,796.75 3,808.25 3,788.50

NASDAQ 100 mini 6:45 AM Mar 2021 13,087.25 +101.75 13,030.00 13,099.50 13,017.0

20일 아시아증시는 중국이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9개월째 동결한 가운데 등락이 엇갈렸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225지수는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서 하락 마감했다. 닛케이225지수는 110.20포인트(0.38%) 하락한 28,523.26으로, 또 토픽스지수는 6.26포인트(0.34%) 내린 1,849.58로 마쳤다.

바이든 행정부의 재정정책이 증시에 새 변수가 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19천억달러 규모의 '미국 구조 계획'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할 계획을 밝혔다. 뉴욕증시에서는 실제 의회를 통과하는 부양책 규모가 1조달러 안팎일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는 "부양책 과소 지출은 미국의 재정 여건을 더 악화할 것"이라면서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상원의원들에게 촉구했다.

대만증시에서 가권지수는 71.19포인트(0.45%) 내린 15,806.18에 마쳤다. 시가총액 1위인 TSMC2.6% 상승하면서 대만증시 하단을 지지했다. TSMC는 최근 연이어 강세 흐름을 보여 4거래일 동안 8%가량 상승했다. 중국증시는 대출우대금리(LPR)가 동결된 가운데 상승세를 보였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16.71포인트(0.47%) 상승한 3,583.09에 장을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는 33.90포인트(1.43%) 오른 2,412.56에 마감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사실상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LPR9개월 연속 동결했다. 그동안 실종설에 휩싸였던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은 석 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비췄다. 마윈은 이날 오전 나타나 100여 명의 교사를 상대로 화상 연설을 진행했다. 마위은 지난해 10월 금융 서밋에서 당국에 대해 지나치게 보수적인 감독 정책을 취한다고 비판한 이후 약 3개월간 자취를 감췄었다. 홍콩증시에서 항셍지수는 320.19포인트(1.08%) 상승한 29,962.47에 장을 마쳤다. H주는 215.02포인트(1.83%) 오른 11,949.3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1.89포인트(0.71%) 오른 3,114.55에 마감했다. 애플카 생산설이 나온 기아차(5.40%)와 스마트폰 사업 매각 가능성을 시사한 LG전자(12.84%)의 상승 폭이 컸다. 삼성전자(0.23%), SK하이닉스(0.00%), LG화학(0.30%), 현대차(-0.96%) 등은 소폭 등락했다 .SK머티리얼즈(8.50%), 스튜디오드래곤(6.90%), 씨젠(5.58%), 알테오젠(3.34%), 펄어비스(2.29%) 등이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증시에서는 바이든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경기 부양 의지가 확인된 데 힘입어 상승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6.26포인트(0.38%) 상승한 30,930.5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66포인트(0.81%) 오른 3,798.91, 그리고 기술주의 나스닥 지수는 198.68포인트(1.53%) 상승한 13,197.18에 장을 마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52% 하락한 23.24를 기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일부터 취임날 증시 상승률이 역대 2위 수준에 달했다. 미국 국민이 바이든 대통령을 뽑은 작년 113일 대선일부터 취임 하루 전인 이달 19일까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2.8% 올랐다. 비교할 만한 지수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192811월에 대선을 치른 허버트 후버 대통령 이후 92년 만의 최고치다.


조 바이든이 제46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상원의원 36, 부통령 8년을 지낸 화려한 경력의 직업정치인이 세 번째 도전 끝에 초강대국 미국의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노선과 정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척점에 서 있는 바이든은 전임 행정부와 철저히 단절하며 미국 안팎의 새 질서 구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제사회에도 상당한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취임식을 했다. 로버츠 대법원장 앞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취임사를 통해 국정 비전을 밝혔다.

바이든은 백악관에 입성하면 곧바로 10개가 넘는 행정명령이나 지시 등에 서명하며 강한 국정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를 폐기 1순위로 꼽아온 그는 국제사회에서도 트럼프 시대와 차별화한 리더십을 선보이겠다고 별러 왔다. 바이든은 트럼프의 외교정책이 미국의 위상 저하로 귀결됐다고 보고 미국의 주도적 역할을 기반으로 한 다자주의 부활, 동맹 복원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미국이 돌아왔다"는 말로 대표된다. 바이든은 취임 열흘 간 수십 개의 행정명령 등을 발동해 위기의 급한 불을 끄고 '바이든 시대'의 청사진도 함께 제시할 방침이다. 100일간 마스크 착용, 검사·백신접종 확대, 경제적 구제책 등 코로나19 극복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다. 파리 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이민정책 완화 등 트럼프의 대표 정책을 뒤집으며 차별화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돼 있다.

미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대상이 65세 이상 일반인 등으로 확대하면서 아직 백신 임상시험을 끝내지 못한 제약사가 시험 참가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약사 노바백스의 백신 임상시험에 참가한 고령자들이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을 맞고자 이탈하기 시작했다. 주 정부들이 백신 접종속도를 높이고자 접종대상을 65세 이상 등으로 확대하면서 아직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받지 못한 제약사는 임상시험 참가자 모집에 난항을 겪고 있다. 노바백스는 한국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구매협상을 진행해왔다. 노바백스는 65세 이상 참가자가 충분히 모집되지 않으면 영국에서 진행된 임상시험 자료를 가져와 대신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국(FDA)에 요청할 계획이다.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 협력과 관련해 현대차그룹이 관련 사업을 기아(기아차(000270)) 조지아 공장이 맡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을 끌었다. 조지아 공장은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을 조립하며 연 40만대 완성차를 만드는 기아의 주요 생산기지다. 미국 남동부에 위치해 북미와 중남미까지 대규모 시장을 아우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조지아공장은 지난 2006년 설립돼 약 261만2000㎡(79만평)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조립 등 일관 생산체제를 갖춘 자족형 완성차 생산공장이다. 가동 첫 해인 2009년 쏘렌토 1만5005대를 생산한 후, 2013년 누적 생산 100만대를 넘어섰으며, 2019년 9월에는 30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와 애플측은 이 사실을 확인 하지 않고 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김대호 연구소장

라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