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작년 오피스 빌딩 거래액 훨훨... 대림동 현대그린빌라 전용 72.7㎡ 거래가 헉~

온기동 기자

기사입력 : 2021-01-23 01:22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작년 오피스 빌딩 거래금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2일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회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거래된 오피스 빌딩 규모는 13조3800억원으로 종전 최대 거래액인 2019년 12조3000억원을 넘어섰다.

이로서 2018년부터 시작된 10조원 이상의 거래규모가 3년째 이어지며 오피스 빌딩의 매매시장의 활황세가 지속되고 있다.

권역별로는 중심업무지구(CBD)에서 전체 거래규모의 32.2%가 이뤄졌고, 다음으로 강남업무지구(GBD·28.6%), 기타업무지구(18.0%), 여의도업무지구(YBD·14.5%) 순으로 나타났다.

작년 서울 주요 3대 권역 오피스 빌딩의 3.3㎡당 거래가격은 전년대비 8.6% 오른 2569만원을 기록했고, 모든 권역에서 3.3㎡당 최고 거래가격이 경신됐다.

오피스 거래시장에서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현상이 나타났다.

한편 정부가 서울 내 고밀도 개발을 구체화하자 역세권 인근 빌라·다세대 주택의 매매가가 크게 올랐다.

6개월새 1억원이나 올랐다. 매도물량이 급감하면서 1억원 정도 높게 형성됐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현대그린빌라 전용 72.7㎡는 4억8000만원에 거래되면서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멕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