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뉴욕증시] 샤오펑 주식 '매수' 추천...도이체방크 "샤오펑 EV는 자율주행차(AV) 기술이 적용됐다"

김수아 해외통신원

기사입력 : 2021-01-23 02:01

center
중국 전기자동차 제조사 샤오펑모터스가 고속도로 주행이 가능한 새로운 자율주행차의 기능을 발표하며 테슬라 등 경쟁사들에 도전장을 던졌다. 사진 = 로이터
도이체방크는 중국 전기자동차 제조사인 샤오펑모터스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매수'등급을 부여했다.


22일(현지시간) 배런스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중국에서의 샤오펑 전기자동차(EV) 총매출이 예상하는 것처럼 증가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오히려 주목해야 할 부분은 자율주행 전기차 제조에 대한 샤오펑의 전문성"이라고 분석했다.

샤오펑은 최근 고속도로 자율주행 솔루션인 NGP(Navigation Guided Pilot) 베타버전을 선보였다. 샤오펑은 NGP 기능으로 "운전자가 설정한 경로를 바탕으로 A 지점에서 B 지점까지 자율주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기능은 샤오펑의 대표적인 전기차 P7 세단에 적용돼 자동으로 차선 바꾸기, 가속과 감속, 앞차 추월 등의 기능으로 고속도로 주행을 가능하게 해준다.

NGP는 샤오펑이 올해 1분기 중 선보일 예정인 차세대 XPROL 3.0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의 일부다. 일부 자율 기능이 있지만 운전자가 필요한 주행 시스템이다.

배런스는 샤오펑이 자율주행을 강점으로 삼고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샤오펑은 지난해 말 한 행사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며 테슬라의 기술과 비교했고, 올해 초엔 라이다(LiDAR) 제조사와 파트너십을 맺기도 했다. 라이다는 레이저 기반 레이더로 자율주행차의 센서로 기능한다.

도이체방크 에디슨 유 애널리스트는 이날 "자율주행차는 2021년 EV가 될 것"이라면서 "지난 12개월 동안 테슬라 주가가 지난 12개월 동안 640% 상승한 반면 NIO의 주가는 1,000% 이상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유 애널리스트는 분석가들이 긍정적인 투자자 의견과 함께 샤오펑의 재고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샤오펑에 대해 "매수"등급을 부여하고 목표 주가는 58%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이날 샤오펑 주가는 미국 정규 주식시장에서 동부시간 기준 오전 11시 33분(한국시간 1시 33분) 3.41% 오른 56.16달러를 기록 중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

김수아 해외통신원

러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