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지난해 유럽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화석연료 첫 추월

기후·에너지전문 연구소 보고서...미국도 지난해 5월 앞질러

이혜영 기자

기사입력 : 2021-01-25 13:08

center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있는 풍력 및 태양광 발전단지. 사진=로이터
지난해 유럽에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발전량이 화석연료를 이용한 발전량을 사상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이 24일(이하 현지시간) 전문단체들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기후변화전문 싱크탱크 엠버와 에너지전문 싱크탱크 아고라 에네르기벤데는 최근 내놓은 연례 보고서에서 지난 한해 유럽지역에서 화석연료를 이용한 발전량은 37%를 차지한 반면, 신재생에너지 이용 발전량은 38%를 기록, 처음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율이 화석연료 발전율을 앞섰다고 밝혔다.


미국의 신재생에너지 발전량도 지난해 5월 석탄 발전량을 앞지른 바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 1885년 이후 처음 일어난 일이다.

유럽지역의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이 화석연료를 앞서기 시작한 가장 큰 배경은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의 풍력 및 태양광 발전량이 지난 2015년 이후 비약적으로 증가한 때문으로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의 경우 EU 회원국의 전체 발전량에서 풍력 및 태양광 발전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5분의 1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같은 기간 동안 석탄을 이용한 발전량은 20%나 급감해 EU 전체 발전량의 13%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

우즈베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