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중국 정부·IT 대기업 밀월관계 막 내리나

텐센트 등 시장독점 혐의 벌금 부과

이혜영 기자

기사입력 : 2021-01-26 17:21

center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그룹의 마윈 전 회장. 사진=로이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그룹의 마윈 창업자 겸 전 회장이 지난해 10월 말 이후 석 달 가까이 공개 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사건은 중국 IT 업계를 술렁이게 하기에 충분했다.


그가 중국 금융당국의 규제 정책을 비판하고 금융당국에 불려간 뒤 벌어진 일이라 더욱 그랬다. 때문에 심지어 실종설까지 돌았다.

26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마윈 전 회장이 최근 잠적한 사건은 우연한, 일회성 사건이 아닐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의 IT 대기업 전반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최근 중국 당국이 취한 일련의 조치가 이런 관측의 근거다.

가장 눈에 띄는 조치는 중국 금융당국이 지난해 11월 알리바바 계열의 핀테크 기업인 앤트그룹의 상하이 및 홍콩 증시 상장을 유예시키고 마윈 전 회장과 앤트그룹 경영진을 소환한 일과 알리바바와 국민메신저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를 겨냥해 시장독점 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벌금을 부과하고 반독점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일이다.

중국 IT 기업에 자금을 대는 투자자들은 노심초사하면서 중국 당국의 이같은 행보가 어떤 의도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느슨한 감독 기조를 유지해왔던 중국 당국과 중국 IT 대기업들의 밀월 관계가 이제 막을 내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당국이 밝히지 않은 의도를 파악하기란 어렵다”면서 “다만 일부 분석가들과 투자자들의 말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실제로 급격한 변화를 추진하려는 의도보다는 자신들의 감독권을 재차 과시함으로써 커질대로 커진 IT 대기업들을 다잡기 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마윈 전 회장이 중국 금융 시스템의 후진성과 중국 금융당국의 근시안적 태도를 비판한 것이 최근 펼쳐지고 있는 흐름의 실마리를 제공했다는 분석도 아울러 나오고 있다. 마윈 전 회장이 당국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낸 뒤 각종 규제 조치가 잇따르고 있는 점이 이런 분석을 내놓는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근거다.

미국 유력 경제지 월스트리스트저널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마윈 전 회장의 발언을 접하고 크게 화를 내면서 앤트그룹의 상하이·홍콩 증시 상장유예를 직접 지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그동안 전자상거래 등을 중심으로 자국 IT 산업의 육성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해온, 방임주의적 기조를 유지해온 중국 정부가 이제 와서 반독점 규제 행보를 보이는 배경에는 중국 IT 대기업들의 덩치가 기존 감독체계로 관리하기에는 지나치게 커진데다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크게 확산된 것도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서구권에서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글로벌 IT 대기업들이 시장독점적인 지배력을 이용해 불공정거래 행위를 저지르고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남용하는 사례가 잇따라 지적되고 있는 현실이 중국 입장에서도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라는 인식이 중국 당국의 최근 행보에 녹아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

뉴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