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25일 오후 6시까지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 88명 발생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01-25 18:57

center
의료진이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8명 추가 발생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과 비교해 같은 수치다. 1주 전인 18일보다는 4명 적다. 하루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4일 102명, 18일 101명이었다.

25일 신규 확진자 가운데 2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고 나머지 86명은 국내 감염이었다.

주요 집단감염 관련 신규 환자는 ‘강동구 가족’ 4명, ‘성동구 소재 거주시설·요양시설’, ‘동대문구 소재 현대대중사우나’, ‘용산구 소재 미군기지’, ‘강남구 소재 직장 3’, ‘종로구 소재 요양시설 2’, ‘영등포구 소재 의료기관 2’에서 각 1명이었다.

기타 집단감염으로 5명이 추가됐다.

집단감염을 제외하면 ‘기타 확진자 접촉’ 48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2명이 나왔으며,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경우가 21명이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3547명이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