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국회 폭파하겠다" 경찰에 협박 문자…잡고보니 고등학생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01-25 21:50

center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 전경. 사진=김철훈 기자
25일 오후 5시 45분쯤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폭파하겠다"는 익명의 협박 문자가 경찰에 접수돼 조사에 나섰으나 고등학생이 보낸 허위문자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문자 발신자 위치를 추적한 끝에 오후 6시 20분쯤 서울의 모처에서 고등학생 A군의 신병을 확보했다.


A군은 부모와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경찰에 허위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문자를 받고 국회에 소방차 21대와 소방인력 83명, 지구대 경찰관 등을 투입해 폭발물을 수색했다.

경찰은 조만간 A군과 부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