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쉽스토리] 현대重, 5년간 친환경 사업에 1조 원 투자

연내 상장 추진해 자금 조달...“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 변화 이끈다”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1-01-26 16:37

center
한국조선해양 계열사 현대중공업이 신규상장(IPO)을 통해 투자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홈페이지
조선업체 현대중공업이 저탄소 시대에 대비해 친환경 미래사업에 1조 원을 투자한다.


현대중공업은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친환경 미래 선박 개발, 건조기술 개발, 친환경 생산설비 구축 등에 향후 5년 간 최대 1조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한 투자 자금은 비상장사 현대중공업이 신규상장(IPO)을 통해 연내 약 20% 규모의 신주를 발행한 후 조달한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조선사업부문을 맡고 있는 한국조선해양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투자를 통해 수소, 암모니아 등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친환경 선박, 자율운항선박 개발, 이중연료추진선 고도화 등에 나선다.

또한 연료전지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인수합병(M&A)이나 지분 매입을 포함한 기술 투자 등을 추진하고 친환경 선박 건조와 시설투자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는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을 지난해에 비해 약 21% 증가한 2380만t(974척)으로 예상했으며 오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연 평균 3510만t(1552척)의 선박 발주가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선박 발주량 증가 예상과 조선 업황 회복세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시장에 대비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IPO를 추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조선업 패러다임은 이미 기술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의 변화를 이끄는 ‘퍼스트 무버(선도업체)’로 자리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라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