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질병관리청, 코백스 화이자 백신 특례 수입 신청

노진우 기자

기사입력 : 2021-02-02 20:48

center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진=화이자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2월 중순 이후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공급될 예정인 화이자 백신 11만7000도즈(이하 '코백스 화이자 백신')에 대해 2일 특례수입을 신청할 예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질병관리청(이하 '질병청')이 합동으로 개최한 전문가 자문회의(이하 '자문회의') 결과를 반영해 감염병 대유행 등 국가비상 상황의 경우 관계부처의 장의 요청에 따라 국내 품목허가가 없는 예방·치료 의약품의 제조·수입이 가능한 약사법 제85조의2에 따른 것이다.


자문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코백스 화이자 백신은 ▲WHO, FDA 등 주요국의 사용 승인을 받은 점 ▲한국 식약처도 WHO 안전성·유효성 및 품질 평가에 협력 심사로 참여한 점 등을 고려해 특례 수입 필요성에 동의했다.

질병청은 2일 식약처에 코백스 화이자 백신에 대한 특례 수입을 신청하고, 식약처의 특례승인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해당 백신이 국내에 도입될 수 있도록 화이자社와 공급 관련 계약, UNICEF와 배송 계약, 통관 허가 등 관련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해당 백신이 국내에 도착하는 즉시 접종이 가능하도록 접종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