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韓 자동차 5대 생산국 재진입…전기차·고급차·SUV가 이끌어

지난해 車 생산량, 7위→5위로 2계단 상승
11.2% 감소했으나 인도·멕시코 대비 '선방'
전기·고급차 판매 늘고 SUV 감소폭 최소화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 2021-02-08 13:56

2020년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순위. 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이미지 확대보기
2020년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순위. 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
지난해 우리나라가 세계 5대 자동차 생산국에 재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주요국 자동차 생산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크게 감소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전기차와 고급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이 선전하며 순위가 올라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은 350만 6848대 수준으로 2019년(395만 614대)보다 11.2% 감소했다.

한국은 주요 10대 생산국 가운데 중국(2523만 대), 미국(880만 대), 일본(807만 대), 독일(379만 대)에 이어 다섯 번째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7위보다 두 계단 뛰어오른 것이다.

2020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은 15.5% 급감했다. 1~4위 국가 간 순위는 변동이 없었다.
그러나 2019년 각각 5위와 6위를 차지한 인도(452만 대)와 멕시코(399만 대)가 큰 폭의 생산량 감소를 보였다. 인도는 지난해 399만 대, 멕시코는 314만 대를 기록하며 한 계단씩 순위가 내려갔다.

우리나라가 인도나 멕시코와 비교해 선방한 요인은 전동화 차량과 고급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선전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내수·수출 합계를 살펴보면 전동화 차량은 2019년(37만 9000대)보다 18.3% 늘어난 43만 7000대, 제네시스 브랜드를 필두로 한 고급차는 같은 기간 7만 6000대에서 12만 3000여 대로 61.8% 증가했다.

SUV는 2019년 201만 대에서 지난해 192만 대로 4.6% 감소했으나 전체 차종 생산 감소율보다는 낮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임금교섭을 2년 연속 무분규로 타결하는 등 노사관계 불안에 따른 생산 차질이 비교적 적은 점도 좋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어려움 속에서도 한국이 5위를 탈환한 것은 큰 성과"라며 "최근 노사 간 협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경쟁력 향상과 생산 안정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됐다"라고 평가했다.

정 회장은 이어 "스마트화, 고급화, 전동화 등 혁신 노력은 한층 강화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
모든 걸 다 가진 차 왜건..."볼보 V90 CC, 너 하나로 만족한다"
만년 B급 감성 푸조, 408로 확 달라졌다
진정한 머슬 마니아, 7세대 올-뉴 포드 머스탱 출시
마초들이 좋아하는 터프함 '철철~' 지프 랭글러 루비콘 4도어 하드톱
제네시스 G80 부분변경, 주행성능 개선으로 완성도 UP
진정한 상남자를 위한 차 포드 레인저 랩터, 압도적 존재감 과시
아빠차 대표 기아 카니발, 정말 대안이 없나?
국산차 쇼퍼드리븐의 시초, 체어맨 주행편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