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미국 국방부, 대중전략 재검토…국방부내 대책본부 신설해 새로운 제언 마련

박경희 기자

기사입력 : 2021-02-11 09:55

center
10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를 방문해 연설하는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국방부가 대중전략을 재검토한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국방부는 기밀정보와 기술,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있어서 미군의 존재와 관련된 분야에 집중키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국방부를 방문해 정부기관의 연계 뿐만 아니라 의회에서의 초당파의 지지, 동맹국과의 결속을 통해 중국에 연관된 문제에 대응한다고 밝혔다.

로이드 제임스 오스틴 국방장관은 중국문제와 관련된 미군의 전략을 재검토할 대책본부를 국방부내에 신설한다고 설명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15명의 멤버로 구성되면 앞으로 4개월간 재검토를 진행하며 새로운 제언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티 장관은 지금까지 대중전략을 최우선 과제로 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의 방침을 이어간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