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김용범 차관 "가상자산 과열 논란 확대…주식시장 변동성 커져"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1-02-23 08:49

center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3일 글로벌 금융시장과 관련, "최근 들어 가상자산 시장 과열에 대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이 새로운 가치저장 수단을 찾아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미국 국채금리가 빠르게 상승하고, 유가 등 원자재가격이 급등하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확산되는 점은 금융시장의 불안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며 "미 경기부양책 의회 논의 동향 등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내 금융시장은 대체로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일부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국고채 금리의 경우, 인플레이션 우려 등에 따른 글로벌 금리 상승과 국고채 수급 부담 우려 확대 등으로 10년물 금리가 연중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며 "최근 들어 하루 거래규모, 투자자 예탁금이 연초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김 차관은 "경기 회복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금융지원으로 실물경제를 충분히 뒷받침할 것"이라며 "확대된 유동성이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