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최태원 SK 회장, 4대 그룹 첫 서울상의 회장 선출

서울상의 의총서 최태원 회장 뽑아
카카오 김범수, 엔씨 김택진도 합류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 2021-02-23 13:15

center
최태원(왼쪽) 서울상공회의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서울상의 의원총회가 열린 23일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최태원(61) SK그룹 회장이 23일 서울상공회의소(서울상의) 회장 취임을 확정했다.


서울상의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

최 회장은 선출 직후 인사말에서 "어려운 시기에 서울상의 회장을 맡게 된 것에 대해 많은 생각이 들었다"라며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야 경영환경 개선은 물론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 세대를 위한 좋은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서울상의 회장단 개편도 함께 이루어졌다. 정보기술(IT) 기업 경영인으로는 최초로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부회장을 맡는다.

이밖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이 회장단에 합류했다.

한편 최 회장은 관례에 따라 서울상의 회장과 대한상의 회장을 겸임한다. 대한상의는 다음 달 24일 의총에서 최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선출할 예정이다.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것은 최 회장이 처음이다.

대한상의가 국정농단 사건으로 위상을 잃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대신해 새롭게 재계를 대표하는 단체로 부상한 만큼 최 회장이 기업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스피커'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