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에스원, 오차 범위 ±0.5℃ 발열 감지 솔루션 '히트스캔' 출시

여용준 기자

기사입력 : 2021-02-25 09:26

center
사진=에스원
에스원은 AI와 생체인식 기술을 탑재한 첨단 발열감지 솔루션 '에스원 히트스캔'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일부 발열감지 솔루션은 감지 속도가 느리고 환경온도에 따라 발열감지 오차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었다. 또 출입자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가려내기 위해 별도의 인력을 배치해야 하는 등 발열자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히트스캔은 기존 발열감지 솔루션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AI기반 마스크 착용여부 검출 ▲얼굴인식 알고리즘을 통한 출입관리 ▲표준열원체 탑재로 발열감지 오차범위 ±0.5℃로 유지 ▲보안시스템 연동 시 출입자 발열, 마스크 착용 여부 관리 저장 등의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히트스캔은 AI 기술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를 99% 이상 검출할 수 있으며 마스크를 코, 턱에 걸치는 경우도 잡아낸다. 에스원은 "60만 건의 실험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를 99% 이상 검출해 내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표준열원체 탑재로 발열 오차 범위가 ±0.5℃에 불과하다. 표준열원체는 주변 환경 온도에 영향을 받지 않고 항상 동일한 온도를 내는 물체로 히트스캔이 발열 감지 시 오차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히트스캔의 발열감지 기술은 한국인정기구(KOLAS)로 부터 정확성을 인정 받기도 했다.

에스원 보안시스템을 이용할 경우에는 출입자의 발열, 마스크 착용 등의 정보를 근태시스템에 저장할 수 있어 유사 시 이력관리와 감염원 추적에도 활용 가능하다.

히트스캔은 얼굴인식리더에 부착할 수 있는 모듈형 뿐만 아니라 벽 부착식, 스탠드 일체형 등 다양한 설치 옵션이 있어 실내외 체육·여가 시설, 학원, 교육시설, 음식점, 카페, 유흥시설, 요양병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집합시설이나 효율적인 방역 운영이 필요한 곳은 어디든 설치가 가능하다.

또 에스원이 구축한 전국 100여개의 지사를 통해 쉽고 빠르게 A/S를 받을 수 있어 유사 시에도 즉각 대처가 가능하다.

한편 프랑스 시장 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는 열화상 카메라 시장규모가 2020년 기준 76억 달러(약 9조1000억원)이며 향후 연평균 7%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지난해 4000억원 규모였던 국내 출입통제시장 역시 비대면·비접촉 출입 통제와 발열 감지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큰 폭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