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치권 ‘1호 표적’된 ‘넥슨’?…하태경 “넥슨, 대국민 사기쳤다”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1-02-27 20:14

center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자료사진=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온라인 게임의 ‘확률형 아이템’ 논란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하 의원은 국내 주요 게임사인 넥슨을 겨냥해 ‘대국민 사기’라고 규정, 강도 높은 조사에 나설 뜻을 시사했다. 정치권 내에서 특정 게임사가 공식적으로 거론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확률형 아이템’ 논란과 관련해 넥슨이 정치권의 ‘1호 표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온라인게임 10년 중대사기 사건 국회차원 진상 조사에 착수하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넥슨 온라인 게임의 확률조작 사건에 대한 제보를 들었다”면서 “이 사건의 핵심 성격을 허위 광고를 통한 ‘대국민 사기 사건’이었다”고 밝혔다. “그것도 10년간 수백만 게임 유저들을 상대로 벌여 온 중대 사기 사건”이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넥슨 게임인 ‘메이플스토리’의 ‘확률형 아이템’이 랜덤 방식이 아닌 게임사가 임의로 가중치를 부여해 확률을 조작했다는 게 하 의원의 주장이다. 게임사의 확률 조작으로 이용자의 게임 아이템 습득을 어렵게 해 종국적으로 게임사가 부당하게 사용자의 이익을 절취 취했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게임 유저들의 항의가 거세지니 넥슨은 옵션의 잠재능력이 부여될 확률에 어떤 조건이나 가중치가 부여되어 있다고 지난주 시인했다”며 “넥슨은 십년 동안 옵션 선택의 확률은 로또식이었다고 사기치다가 이제야 로또식이 아니었다고 국민들의 압력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한 조건이나 가중치가 전제된 것이라면 ‘로또’라는 허울 아래서 특정숫자는 많이 나오고 특정숫자는 적게 나오게 설계돼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넥슨은 앞으로는 가중치 부여하지 않고 동일한 확률로 나오게 설계를 바꾸겠다고 최근 약속했다”며 “그동안 랜덤으로 확률을 부여하지 않았다는 자기 고백”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과거 넥슨은 자기들의 수익을 극대화시키는 방향으로 옵션 확률을 조작해 왔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하 의원은 이번 조사를 게임사 전반으로 확대하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더 심각한 문제는 허위광고 사기가 메이플스토리 하나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거의 모든 게임을 망라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의 숫자가 온라인 게임을 애호하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라고 말했다.

그는 “장기간 사기에 속아 게임 유저들은 자기가 원하는 옵션을 획득하기 위해 기대보다 더 많은 돈을 써왔고, 개별 게임 유저에 따라 수천만 원 내지 수억 원의 사기 피해를 당한 것”이라며 “회사는 천문학적 금액의 사기성 누적 폭리를 취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온라인 업계에도 정의를 구현하고 공정한 시장 질서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고, 사기범죄자들에겐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에겐 공정한 피해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마지막으로 “오늘 제보를 위해 달려와주신 세 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적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파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