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DL이앤씨 'e편한세상' 인천 영종서 역대급 청약, 이유가 뭘까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 분양에 청약접수 1만건 돌파...98㎡A 경쟁률 33.67대 1 '최고'
"평균 1050만원대 분양가, 1군 브랜드, 의무거주 미적용 풍선효과" 12~21일 정당계약도 기대감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1-03-05 15:44

center
DL이앤씨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의 투시도.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대림산업)가 분양한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에 청약통장 1만 건 이상이 접수돼 수도권 분양 열기를 달아오르게 하고 있다.


영종 지역 분양단지로 청약 1만 건을 돌파한 곳은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가 최초이다.

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의 특별공급과 일반공급 청약을 접수한 결과, 총 1만 326건이 접수되면서 모든 주택형이 순위 내에서 마감됐다.

1순위 청약 경쟁률에서 전용면적 98㎡A 타입이 33.67대 1로 최고를 기록했고, 가장 관심이 컸던 전용면적 84㎡A 타입도 17.4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예비당첨자 비율(300%) 충족을 위해 전용면적 84㎡C 타입의 2순위 청약에서도 잔여 예비당첨 세대 115가구 모집에 무려 2899명 청약이 몰려 평균 25.20대 1의 경쟁률을 찍었다.

DL이앤씨 분양관계자는 “3.3㎡당 평균 1050만 원대의 합리적인 분양가와 리뉴얼 e편한세상만의 우수한 상품성, 의무거주기간(최대 5년) 적용을 피한 풍선효과 등 여러 요인들이 맞물려 수요자들의 내집 마련 욕구와 청약 기대감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미분양의 상징으로 외면받았던 영종 지역에서 예상을 깬 역대급 청약 성적을 일궈내면서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의 정당계약 실적 기대감도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당첨자 정당계약은 당초 오는 8일에서 12일로 변경돼 21일까지 열흘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1차 계약금 1000만 원 정액제 혜택이 주어지며, 전 가구에 발코니 무상확장 혜택이 주어진다.

오는 2023년 입주 예정인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는 지하 2층~지상 29층, 16개 동에 전용면적 84·98㎡ 총 1409가구로 조성된다.

인천 영종국제도시에서 처음으로 DL이앤씨만의 C2 하우스,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이 적용된다.

또한, 인천영종초교와 병설유치원을 안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공사에 들어간 영종~청라 제3연륙교가 완공(2025년 예정)되면 단지 인근의 하늘대로를 이용한 교통 여건이 좋아진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