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취임 2주년 문대림 JDC 이사장 "개발 중심에서 산업융합·상생 중심 전환"

문대림 이사장 취임 2주년 맞아 추진성과와 업무계획 발표...제주국제자유도시 비전 재정립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1-03-08 14:23

center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문대림 이사장. 사진=JDC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문대림 이사장이 취임 2주년을 맞아 헬스케어타운 의료서비스센터 준공 등 핵심 프로젝트 완성을 통해 제주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겠다는 향후 계획을 밝혔다.


JDC는 8일 문대림 이사장 취임 2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추진성과와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지난 2019년 3월 7일 취임 이후, 당시 JDC의 가장 큰 현안이던 예래 휴양형주거단지와 관련한 4조 원대의 투자자와의 분쟁을 해결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또한 헬스케어타운 내 의료서비스센터 착공, 영어교육도시의 역대 최대 학생 충원율 달성 등 핵심 프로젝트 완성도 제고에도 만전을 기했다.

앞으로 문 이사장은 올해 핵심사업 적극 추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제주의 회복에 기여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제2첨단과학기술단지는 부지조성공사를 올해 내에 발주하고, 헬스케어타운 의료서비스센터도 올해 안에 준공할 계획이다.

또한 영어교육도시의 2단계 사업 추진과 신규 학교 유치 노력을 강화하고, 온라인 면세점 등을 활용해 지역 내 중소기업과 사회적기업 판로 확대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문 이사장은 올해 안에 제주항 중장기 미래전략을 수립하고, 트램 등 신 교통수단 구축사업 추진전략도 마련할 예정이다.


문 이사장은 향후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시행계획'을 수립해 JDC의 역할을 기존 개발사업 중심에서 산업융합과 상생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문대림 이사장은 "지난 2년간 현안 해결과 제주국제자유도시의 미래를 고민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남은 임기 동안 현재의 핵심 프로젝트를 완성하고 기관의 비전을 확고히 수립해 미래사업을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독일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