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KT, 베트남 B2B 클라우드 시장 진출

여용준 기자

기사입력 : 2021-03-31 09:53

center
KT 문성욱(아래) 본부장과 FPT 스마트 클라우드 레 홍 비엣 대표가 비대면으로 MOU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KT
KT가 베트남의 기업용(B2B)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한다고 31일 밝혔다.


KT가 이번에 시작하는 베트남 B2B 클라우드 서비스는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베트남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KT는 한국에서 7000여 곳의 공공·민간 고객에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국내 공공·금융 클라우드 시장의 점유율은 70% 이상이다.

특히 KT는 국내 클라우드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베트남 1위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인 FPT그룹의 계열사 'FPT 스마트 클라우드'(FPT Smart Cloud)와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FPT그룹은 세계 48개국에 ICT 서비스를 제공하며 포춘 500대 기업 중 100곳 이상을 고객사로 확보한 회사다. FPT그룹은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해 9월 클라우드 전문 자회사인 'FPT 스마트 클라우드'를 설립했다.

KT는 공공클라우드와 금융클라우드 등 산업별 특성에 최적화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가 베트남 현지에 보급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활용한 기업들은 '디지털 워크플레이스'의 구축이 가능해 빠르게 변하는 사업 환경에 유연하게 적응할 수 있다.

양사는 그동안 축적된 KT의 클라우드 서비스 운영 노하우가 베트남에서 가장 효과적인 디지털 전환(DX) 솔루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협력 모델을 세우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맞춤형 클라우드 상품 판매 및 마케팅 공동 추진 ▲베트남에 최적화된 DX 인프라 및 솔루션 공동 구축 ▲아세안 시장 공략을 위한 협력(조인트 워킹 그룹)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양사는 KT 클라우드의 아세안 시장 진출 방안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충남 천안,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등 국내외 5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CDC)를 아세안 국가에도 설립할 방침이다.

이번 업무 협약에는 문성욱 KT 글로벌사업본부장과 레 홍 비엣 FPT 스마트 클라우드 대표가 참여했다. 양사는 각 사에서 마련한 화상회의실에서 온택트 방식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성욱 본부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국내 첫 클라우드 사업자이자 국내 최대 IDC 사업자인 디지코 KT의 경쟁력을 신흥국 시장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 홍 비엣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양사가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클라우드 외에 다양한 DX 사업에서도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