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개발자 모시기 경쟁, 알바시장까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1-04-07 06:51

center
자료=알바몬


대기업과 일부 스타트업의 '개발자 모시기' 경쟁이 아르바이트 시장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아르바이트 포털사이트 알바몬이 올해 1분기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업·직종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375만 건을 분석한 결과, 전체 145개 알바 직종의 평균 시급은 1만153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만29원보다 1.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 시급 인상폭이 가장 컸던 직종은 '프로그래머'로 지난해 평균 1만669원에서 올해는 1만2670원으로 18.8% 올랐다.

또 ▲캐릭터·애니메이션 디자인은 9549원에서 1만1004원으로 15.2% ▲HTML코딩 1만336원에서 1만1660원으로 12.5% ▲웹·모바일 기획 9698원에서 1만561원으로 8.9% ▲시스템·네트워크·보안은 1만265원에서 1만1097원으로 8.1%가 각각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간병·요양보호사는 12.5% ▲피부관리·마사지 8.8% ▲설문조사·리서치 8.6% ▲내레이터모델 8.6% ▲동영상 촬영·편집은 8.3% 높아졌다.

한편 올해 1분기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알바는 과외(방문·학습지) 알바로 시간당 1만7800원으로 조사됐다.

전체 평균 시급 1만153원보다 7647원 높았다.

피팅모델 알바는 1만7361원 ▲요가·필라테스 강사 1만4885원 ▲보조출연·방청 1만4622원 ▲내래이터모델 1만4357원 ▲예체능 강사 1만3155원 ▲컴퓨터·정보통신 1만2922원 ▲외국어·어학원 1만2843원 ▲프로그래머 1만2670원 ▲교육·강사 기타 1만2528원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이스라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