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베조스 아마존 회장, 4년연속 세계 최고 부호 올라…서정진 셀트리온회장, 한국부호 1위

테슬라 머스크 CEO 2위, 손정의 회장 29위…포브스 10억달러이상 2021년판 세계부호리스트 발표

박경희 기자

기사입력 : 2021-04-07 07:21

center
세계 최고 부호에 오른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 사진=로이터
제프 베조스 아마존회장겸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고 부호에 올랐으며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베조스 회장에 이어 두 번째 자리를 차지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포브스지는 이날 10억달러 이상을 보유한 2755명에 대한 2021년판 세계 부호순위를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세계경제가 혼란을 겪고 전세계 사람들의 생활이 위협받는 가운데 글로벌 부호들의 자산은 여전히 확대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자산 10억달러이상의 부호들은 2755명으로 지난해보다 660명이나 급증했을 뿐만 아니라 이들 부호들의 자산총액도 13조1000억달러로 지난해와 비교해 8조달러나 늘어났다.

아마존닷컴의 베조스 회장은 보유자산 1770억달러로 최고부호 자리를 4년 연속 지켰다.


미국 전기자동차(EV) 테슬라 CEO인 머스크가 1510억달러로 자산순위 2위에 올랐으며 프랑스 명품업체 모에헤네시루이비통(LVMH) 회장 베르나르 아르노가 1500억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4위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트프(MS) 회장(1240억달러)이, 5위에는 머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970억달러)가 이름을 올렸다.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회장은 자산 960억달러로 6위에 올라 약 20년만에 톱5에서 밀려났다.

아시아부호로는 인도의 암바니 무케시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이 845억달러로 10위에 랭크됐다.

중국 생수 기업인 농푸산취안 창업자 중샨산 회장이 689억달러로 중국부호 1위이자 전체 13위를 차지했으며 마윈 알리바바 창업주는 484억달러로 26위에 머물렀다.

일본에서는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454억달러로 29위에,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회장이 441억달러로 31위에 각각 랭크됐다.

한국에서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42억달러로 145위에, 카카오그룹의 김범수 회장이 93억달러로 251위에 올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83억달러로 297위에,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창업자는 67억달러로 391위에 자리했다.

올해 포브스의 글로벌 부호리스트에는 데이트앱 범블(Bumble)의 CEO 휘트니 울프 허드(Whitney Wolfe Herd)를 포함해 493명이 새롭게 부호대열에 얼굴을 선보였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미국